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北군사회담 제의, 남남갈등 등 의도"

최종수정 2016.05.23 14:05 기사입력 2016.05.23 13:41

댓글쓰기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정부는 23일 북한의 군사회담 제의에 대해 "우리 내부를 분열시키고 남남갈등을 조장하면서 국제적으로는 국제제재의 균열을 기도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제7차 당 대회) 중앙위원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나왔던 것에 대한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보인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이 민족의 생존과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근본 문제인 핵 문제를 외면한 채, 마치 군사적 긴장의 책임이 우리에게 있는 것처럼 호도하며 군사회담을 제의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북한이 말하는 평화가 비핵화가 없는 가짜 평화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정 대변인은 "북한이 진정으로 군사적 긴장완화 및 신뢰구축을 원한다면, 가장 시급한 현안인 비핵화에 대한 입장부터 행동으로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중국이든, 미국이든 북한의 이런 선전공세가 내심 어떻다는 것은 다 알고 있기 때문에 우리와 보조를 맞춰 대북제재를 더 강력하게 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공유하고 있다"며 "지금은 대화를 언급할 때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