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뉴스]'곡성'영화평에 꼭 나오는 이 말

최종수정 2016.08.08 15:55 기사입력 2016.05.23 09: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성회 수습기자, 이경희 디자이너]
[카드뉴스]'곡성'영화평에 꼭 나오는 이 말

[카드뉴스]'곡성'영화평에 꼭 나오는 이 말

[카드뉴스]'곡성'영화평에 꼭 나오는 이 말

[카드뉴스]'곡성'영화평에 꼭 나오는 이 말

[카드뉴스]'곡성'영화평에 꼭 나오는 이 말

[카드뉴스]'곡성'영화평에 꼭 나오는 이 말

[카드뉴스]'곡성'영화평에 꼭 나오는 이 말

[카드뉴스]'곡성'영화평에 꼭 나오는 이 말

[카드뉴스]'곡성'영화평에 꼭 나오는 이 말

[카드뉴스]'곡성'영화평에 꼭 나오는 이 말


영화 <곡성>이 흥행가도를 달리면서 매스컴이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맥거핀’이라는 단어가 자주 등장하고 있습니다. 맥거핀은 무엇을 뜻할까요?

맥거핀(Machuffin)이란 영화에서 중요한 것처럼 등장하지만 정작 줄거리에는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는 장치를 뜻합니다. 관객의 시선을 분산시킴으로써 긴장감이나 혼란을 유발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맥거핀을 처음 고안한 사람은 ‘스릴러의 대가’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입니다. 그의 영화 <해외 특파원>에서 사용된 암호명 이름이 바로 맥거핀이었습니다. 사실 아무런 뜻도 없고, 극 전개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암호명이었죠.

히치콕 감독은 맥거핀을 다음과 같은 상황으로 설명합니다.
A: "벽에 걸린 저건 뭔가요?"
B: "아, 저거요? 맥거핀이라고 합니다."
A: "맥거핀이라. 어디에 쓰나요?"
B: "스코틀랜드 북부 산악지대에서 사자를 잡는 데 쓴답니다."
A: "스코틀랜드에는 사자가 없는데요?"
B; "아, 그럼 맥거핀은 아무것도 아니군요."

히치콕은 이를 통해 맥거핀의 ‘무가치’함을 이야기합니다. 동시에 영화를 보는 관객들의 비판적 태도를 요구하기도 하는 것이죠. 복선이 ‘회수해야 할 떡밥’이라고 보면 맥거핀은 ‘회수할 필요가 없는 떡밥’이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아무런 의미가 없으면서도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맥거핀. 영화를 더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역할을 하는 건 분명합니다.

당신은 맥거핀에 현혹되지 않을 자신이 있나요?

권성회 수습기자 street@asiae.co.kr이경희 디자이너 moda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