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페이스]'작은 위성'…우주과학 꽃핀다

최종수정 2016.05.21 11:36 기사입력 2016.05.21 11:36

댓글쓰기

국제우주정거장, 최근 17대 큐브샛 배치해

[스페이스]'작은 위성'…우주과학 꽃핀다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작은 위성의 도전
지구 상공의 연구
우주과학 꽃핀다

<#10_LINE#>
큐브샛(CubeSats) 두 대가 지난 17일(현지 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지구 상공으로 보내졌다. '더브(DOVE)'로 부르는 두 대의 큐브샛은 우주에서 지구 이미지를 촬영하는데 사용된다. 주로 산림 파괴와 도시화로 인한 변화 등에 집중한다.

이를 통해 자연 재해와 농경지 변화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할 수 있다. 최근 일주일 사이에 17 대의 큐브샛이 ISS의 실험모듈에서 출발했다.

큐브샛은 차세대 지구 연구에 새로운 대안이 되고 있다. 일반 위성보다 매우 작은 크기로 가격이 싸기 때문이다. 큐브샛은 좁은 지역에 대한 연구용으로 대부분 만들어진다. 보통 위성과 달리 몇 개의 과학 장비만 탑재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우주과학 분야에서 앞으로 큐브샛은 각광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큐브샛은 '가로×세로×높이'가 각각 10㎝ 정도로 무게는 약 1㎏을 조금 넘는다. '드래건' '시그너스' 등 정기적으로 오가는 우주화물선에 실려 ISS에 보내진다. 이후 적당한 위치에서 배치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