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 소니빌딩, 14억달러에 사우디 투자회사에 팔려

최종수정 2016.04.26 11:00 기사입력 2016.04.26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뉴욕 중심부 맨해튼가에 위치한 소니 빌딩이 14억달러에 사우디아라비아 투자회사에 팔린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빌딩을 지난 2013년 11억달러에 사들인 미국 부동산 개발업체 체트리트그룹은 사우디아라비아 투자회사인 올라얀그룹에 건물을 팔기로 했다.

체트리트그룹은 이 건물을 사들여 콘도로 개발할 계획이었으나, 맨해튼 내 럭셔리호텔 공급 과잉이 우려되면서 개발 계획을 취소했다. 올라얀그룹은 이 건물을 그대로 사무동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맨해튼 중심가에 위치한 이 건물은 소니가 2002년 미국 통신업체 AT&T로부터 사들여 10년 이상 미국 본사로 사용했다. 하지만 2013년 소니가 재정난을 겪으며 구조조정 차원에서 체트리트 그룹에 넘겼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