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금 압박 팬택, 직원 절반 정리해고

최종수정 2016.04.22 17:14 기사입력 2016.04.22 17:14

댓글쓰기

팬택. 사진=아시아경제DB

팬택.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지난해 말 새롭게 출발한 스마트폰 제조회사 팬택이 자금난을 이기지 못하고 임직원 중 절반을 정리해고 하기로 결정했다.

22일 업계에 다르면 팬택은 5월 말까지 현재 임직원(약 500명)의 절반에 해당하는 규모의 인력을 정리할 계획이다. 현재 성과가 가시화된 프로젝트 외에 나머지 사업들을 중심으로 인력 구조 조정에 들어간다.

팬택은 작년 9월에도 직원 약 900명 가운데 400명을 대상으로 권고사직을 단행했다.

팬택은 지난해 12월 쏠리드 컨소시엄에 인수돼 '뉴 팬택'으로 공식 출범했으나 매출 없이 막대한 고정비만 투입되면서 자금 능력이 한계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마땅한 투자자 찾기에도 실패하자 인력 감축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팬택 관계자는 "고정비가 많이 차지하다보니 쏠리드와 팬택의 임원이 모여 협의를 진행했다"며 "신제품 출시 빨리 하는 것 목표로 나머지 인력이 정리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팬택 관계자는 "6월로 예정된 새 스마트폰 출시와 IoT사업은 계획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