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허리 아픈데 검사결과 멀쩡하다면?

최종수정 2016.04.15 07:48 기사입력 2016.04.15 07:43

댓글쓰기

디스크 내장증 의심해야

▲디스크 내장증은 내부가 파괴됐기 때문에 X-레이 등으로 파악이 쉽지 않다.[사진제공=바른세상병원]

▲디스크 내장증은 내부가 파괴됐기 때문에 X-레이 등으로 파악이 쉽지 않다.[사진제공=바른세상병원]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허리가 아픈 사람들이 많습니다. 병원을 찾았는데 X-레이, 자기공명영상(MRI) 등 검사결과는 멀쩡하게 나옵니다. 도대체 뭐가 문제인 걸까요?

전문가들은 디스크 내장증을 의심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기온 따뜻해지고 야외활동이 늘어나면서 허리통증 환자 늘어나고 있습니다. 디스크 자체가 손상된 디스크 내장증은 진단이 어렵습니다. 방치하면 디스크로 진행될 가능성 높다고 합니다.

디스크 내장증은 척추 뼈 사이에서 완충역할을 하는 디스크가 외부 충격으로 손상돼 면역체계와 신경 등을 자극하면서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입니다. 디스크 내부가 손상됐기 때문에 X-레이나 MRI 등으로는 정상으로 보일 수 있습니다. 디스크가 돌출돼 신경근을 압박하지 않기 때문에 다리가 저린 증상도 없습니다.

알 수 없는 허리통증에 시달린다면 디스크 내장증을 살펴봐야 합니다. 디스크 내장증은 경미한 허리통증으로 시작돼 초기에 본인조차 몰라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통증이 있어도 X-레이 검사 등으로 진단이 어려워 방치되는 사례가 자주 있습니다.

디스크에 문제가 생기는 원인은 다양합니다. 교통사고와 같은 급작스런 외부 상처 또는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허리를 자주 삐끗하는 등 일상생활에서 사소한 충격이 축적돼 통증이 나타납니다. 쌓이고 쌓인 만성통증은 일상생활이나 운동을 할 때 더욱 증상이 악화되고 엉덩이와 목, 등으로 이어지죠.
허리디스크처럼 앉아 있는 것이 힘들고 허리를 굽히면 통증이 심해집니다. 허리디스크와 달리 감각마비나 근력약화 등 신경증상이 없습니다. 누워서 다리를 편 채로 들어 올려도 정상 소견을 보입니다.

디스크 내장증을 정확하게 알아내려면 일상생활 할 때처럼 허리에 걸리는 무게를 최대한 반영한 환경에서 진단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누운 자세에서 특수 조끼를 착용하고 조끼를 압력계에 연결해 몸무게에 맞춰 압력을 조절해 서서 통증을 느낄 때와 비슷한 환경을 만들 수 있는 진단 장비를 활용합니다. 이럴 경우 서 있을 때와 누울 때 달라지는 척추 압력 차이를 없애 자세 변화에 따른 척추 진단 착오를 줄여 디스크 내장증을 진단할 수 있습니다.

디스크 내장증의 치료는 일단 정확한 진단 후 약물치료로 염증을 없애 통증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점은 꾸준한 허리근력 강화운동을 통해 디스크의 부담을 줄여줘야 합니다.

박성준 바른세상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봄철에는 야외활동이 늘어나며 허리통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증가하는 편"이라며 "겨울철 경직된 허리를 갑자기 사용하거나 야외운동을 할 때 충격으로 디스크 내부가 손상될 경우 진단 장비로 파악이 어려운 디스크 내장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원장은 "디스크 내장증은 방치하면 허리디스크 발생 전 단계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 치료와 관리가 중요한 질환"이라며 "미세한 허리통증이라도 2주 이상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히 진단받는 것이 필요하고 평소 편하게 걷는 정도의 가벼운 운동을 꾸준히 하면 허리 주변 근육을 유연하고 건강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