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전남도당, “국민의당은 여당과 내통하는 가짜 야당” 공격

최종수정 2016.04.11 11:47 기사입력 2016.04.11 11:47

댓글쓰기

“윤영일 후보 해남 지원유세, 새누리당 실세의원에 예산지원 요청”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선대위(위원장 신정훈)는 11일 해남,완도,진도 국민의당 윤영일 후보를 겨냥, “국민의당은 새누리당 실세 의원과 내통하는 정당임을 만 천하에 고백했다”며 “국민의당은 과연 새누리당 2중대인 가짜 야당”이라고 공격했다.
더민주 도당 선대위는 이날 홍지영 대변인이 발표한 "국민의당은 여당과 내통하는 가짜 야당“이라는 논평을 통해 ”이번 기회에 국민에게 ’야당의 적통...‘ 운운 하는 거짓 선동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더민주 도당 선대위에 따르면 윤 후보측 지원연설에 나선 전 한나라당 임두성 의원(비례대표)은 지난 9일 해남 우수영에서 “최경환 전 기재부 장관에게 요청해 사업과 예산을 많이 가져오게 하겠다”는 요지의 연설을 했다.

최경환 전 장관은 대구에서 ‘진박’후보를 자처하며, ‘진박‘, ’비박’ 논쟁을 일으킨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 의원이다.
홍 대변인은 “이런 발언이 확인된 이상 윤 후보와 국민의당은 새누리당 실세 의원과 내통하는 정당임을 고백한 것에 다름없다“며 ”국민의당은 과연 새누리당 2중대였고, 이런 비판을 받아도 항변할 수 없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