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김정은 "서울안 통치기관 짓뭉개야"

최종수정 2016.03.25 07:11 기사입력 2016.03.25 07:11

댓글쓰기

지난 9일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지도하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지난 9일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지도하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일단 공격명령이 내리면 원쑤(원수)들이 배겨있는(박혀있는) 악의 소굴인 서울시안의 반동통치기관들을 무자비하게 짓뭉개버리며 진군하여 조국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이룩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김 제1위원장이 인민군 전선대연합부대 장거리 포병대 집중화력타격연습을 지도한 자리에서 "모든 군인들을 실전능력을 갖춘 일당백의 싸움꾼으로 키우고 고도의 격동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훈련이 '사상 최대 규모'로 조직됐다며 "전선대연합부대 최정예 포병부대들이 장비한 주체포를 비롯한 백수십문에 달하는 각종 구경의 장거리포가 참가했다"고 전했다.

특히 통신은 "우리 혁명의 최고수뇌부와 당중앙위원회 집무실을 노리고 '정밀타격훈련'을 공개적으로 감행한 박근혜 역적 패당의 본거지인 서울시를 불바다로 만들기 위한 타격을 진행해 천만군민의 무서운 보복열기를 보여주고 미제와 괴뢰 역적 패당에게 참혹한 멸망을 안기려는 백두산 총대의 위력을 만천하에 과시하는데 목적을 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훈련에는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 리명수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부장, 조남진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조경철 보위국장, 윤영식 포병국장 등 북한군지도부가 김 제1위원장을 수행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