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미사일탄두 재진입 시험장소는?

최종수정 2016.03.24 09:54 기사입력 2016.03.24 09:54

댓글쓰기

북한이 미사일 탄두의 대기권 재진입 모의시험을 한 곳으로 지목된 남포 잠진 공장. (사진=38노스)

북한이 미사일 탄두의 대기권 재진입 모의시험을 한 곳으로 지목된 남포 잠진 공장. (사진=38노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한이 최근 공개한 미사일 탄두의 대기권 재진입 모의시험은 '남포 잠진' 공장에서 실시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와 주목된다.

23일(현지시간)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에 따르면 북한 군사문제 전문가인 조지프 버뮤데즈와 헨리 칸은 이 사이트에 기고한 글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38노스는 북한이 공개한 모의시험 사진과 상업위성 사진을 비교·분석한 결과 재진입 모의실험이 잠진 미사일 공장의 수직엔진 실험대에서 실시됐다는 여러 증거가 있다고 전했다.

특히 38노스는 잠진 미사일 공장의 시험 장소와 현장을 방문한 김 위원장의 배경은 물론 최근 재단장을 한 것으로 알려진 시험 발사대의 크기와 방향, 지지 램프 등이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평양 인근 남포시 잠진리에 위치한 이 공장은 북한에서 가장 오래된 탄도미사일을 생산하는 곳으로 태성 기계 공장으로 불린다. 북한이 열병식 때 선보이는 전략 미사일도 이곳에서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5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해당 부문(핵탄두 폭발시험과 탄도로켓 시험발사 부문)에서는 사전 준비를 빈틈없이 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으나 구체적인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