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항공모함 존 C. 스테니스호 입항…北에 경고(종합)

최종수정 2016.03.13 12:00 기사입력 2016.03.13 12:00

댓글쓰기

미국의 전략무기인 핵추진 항공모함 존 C. 스테니스호가 13일 한국에 도착했다.

미국의 전략무기인 핵추진 항공모함 존 C. 스테니스호가 13일 한국에 도착했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미국의 전략무기인 핵추진 항공모함 존 C. 스테니스호가 13일 오전 11시께 해군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했다.

존 C. 스테니스 항모 강습단은 존 C. 스테니스(CVN-74)호를 비롯해 9200t급 구축함인 스톡데일(DDG-106)함, 정훈(DDG-93)함, 윌리엄 P. 로런스(DDG-110)함, 9800t급 순양함인 모바일베이(CG-53)함, 제9항공단, 제21구축함전대 등으로 구성돼 있다.

배수량이 10만3000t에 달하는 니미츠급 항공모함인 존 C. 스테니스호는 길이 333m, 폭 78m에 승조원은 약 6500명에 달한다. 비행갑판 면적이 축구장의 3배인 1만8211㎡에 달해 미 해군 호넷(F/A-18) 전투기, 프라울러(EA-6B) 전자전기, 호크아이(E-2C) 조기경보기 등 항공기 80여대를 탑재한다. 말 그대로 '떠다니는 군사기지'다.

존 C. 스테니스 항모 강습단은 미 해군 '녹색 전단'의 핵심부대로, 대체연료를 사용하는 등 고도의 에너지 효율화를 달성한 점이 특징이다.

존 C 스테니스 항모 강습단은 방한 기간 우리 해군과 연합훈련을 하고 지역 주민들과 문화교류 활동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북한의 4차 핵실험 나흘 만인 지난 1월 10일 장거리 전략폭격기 B-52를 한국에 전개했고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9일 만인 지난달 16일에는 핵추진 잠수함 노스캐롤라이나호를 한국에 파견했다. 지난달 17일에는 스텔스 전투기 F-22 4대가 오산공군기지에 도착했다.

미국이 존 C. 스테니스항공모함을 한국에 보낸 것은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북한에게 경고메세지를 보내기 위해서다. 미국은 최고지도부를 포함한 주요 표적을 정밀 폭격할 수 있는 스텔스 폭격기 B-2를 한반도에 전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최근 미 본토의 B-2 3대를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이동 배치한 상태다.

군 관계자는 "미국은 전략무기를 순차적으로 한반도에 전개해 북한의 무모한 '불장난'에 대해 강력한 경고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