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천정배 대표 “인물교체·야당교체·정권교체 이뤄내야”

최종수정 2016.02.28 16:26 기사입력 2016.02.28 16:26

댓글쓰기

천정배 대표는 3·1절을 앞두고 28일 광주 양동에 거주하는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를 방문하여 위로하고, 근로정신대 광주시민모임 관계자들과 만나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일본의 사과와 합당한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천정배 대표는 3·1절을 앞두고 28일 광주 양동에 거주하는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를 방문하여 위로하고, 근로정신대 광주시민모임 관계자들과 만나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일본의 사과와 합당한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개혁공천과 희망공천으로 뉴DJ들을 대거 국회로 진출시킬 터"
"근로정신대 할머니들에 대한 사과와 합당한 보상이 이뤄져야"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28일 광주를 방문하여 “호남공천의 대원칙은 한국정치와 호남정치를 살릴 수 있는 사람을 공천하는 것”이라 밝혔다.

천정배 대표는 이날 “국민의당 창당을 통해 호남에 경쟁체제가 확립되어 제 약속을 지키게 된 점을 보람 있게 생각한다”면서 “이제 호남정치의 부활과 야권의 재구성을 통한 한국정치의 전면적 개혁을 통해 총선·대선 승리로 정권교체를 이뤄 국민에게 희망을 주고 풍요롭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후손에게 물려주는 소임에 제 모든 힘을 쏟으려 한다”고 말했다.

천 대표는 “대다수의 국민들은 이번 총선을 통해 낡고 무능한 정치권을 전면적으로 개혁할 새롭고 유능한, 무엇보다도 나라와 국민을 위해 자신을 버릴 수 있는 헌신적인 인물이 정치를 확 바꿔주기를 원하고 있다”며 “우리 국민의당은 정의로운 광주시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후보를 대거 내세워 우리 광주시민들에게 좋은 후보를 선택할 실질적 권한을 돌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호남공천의 대원칙은 “한국정치와 호남정치를 살릴 수 있는 사람을 공천한다는 것”이라며 “확실한 개혁공천, 호남의 미래를 책임질 희망공천을 통해 호남 개혁정치 복원과 부활의 선봉에 설 ‘뉴DJ’들을 대거 국회에 진출시키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천 대표는 “이번에 패권과 기득권에 빠진 불임야당을 교체해야만 정권교체의 길도 호남정치복원의 길도 열린다”면서 “그러기 위해 국민의당은 광주에서 반드시 완전한 승리를 이루어야 하며, 광주의 국민의당 후보들은 현역의원이든 아니든 민심에 기반을 둔 본선 경쟁력이 입증될 때라야 공천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천 대표는 “국민의당이 개혁공천과 희망공천을 통해 인물교체, 야당교체, 정권교체를 이루겠다”며 “새로운 가치와 비전으로 무장한 새로운 인물들과 함께 호남을 단지 표를 얻기 위한 하청동원기지로 여겼던 낡은 야당을 교체하여 호남 개혁정치를 부활하고 복원시키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천 대표는 3·1절을 앞두고 광주 양동에 거주하는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를 방문하여 위로하고, 근로정신대 광주시민모임 관계자들과 만나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일본의 사과와 합당한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최근 영화 ‘귀향’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은 높아지고 있지만, 근로정신대 문제는 사람들이 잘 관심을 갖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천정배 대표는 늦은 세배와 위로의 인사를 드렸다.

양금덕 할머니는 “대통령이 일본에 대해서 말 한마디 못하고 있어 희망이 없고, 마음이 아프다”며 “얼마전 영화 귀향을 보았는데 그 분들에 비하면 우리는 아무것도 아니다. 우리 마음에는 아직 해방이 오지 않았고 눈물로만 산다”고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함께 자리한 근로정신대 광주시민모임의 이국언 대표, 안종철 자문위원장, 김정희 자문변호사, 안영숙 사무국장 등은 “대법원 계류 사건이 빨리 확정 판결되어야 한다”며 “미쓰비시 청구권 소송을 사적인 소송으로 생각하는 정부의 입장 변화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정부의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지원을 촉구했다.

천 대표는 “어른신이 건강하게 더 오래 사셔야 한다. 몇 년만 잘 사시면 틀림없이 해결 하겠다”면서 “저희 정치하는 사람들의 책임이 크다. 저희가 힘을 모아 재판을 이겨드리고, 친일문제도 청산하고, 역사를 바로 잡아나가겠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