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농어촌 광대역망 구축, 가구당 214만원 소득 늘어"

최종수정 2016.02.28 12:00 기사입력 2016.02.28 12:00

댓글쓰기

농어촌 광대역망 구축…소득증대와 비용절감 효과
SNS 통한 직거래 판매, 온라인 홍보


미래부 "농어촌 광대역망 구축, 가구당 214만원 소득 늘어"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경북 영천시 K씨는 귀농 이후 과실류 등의 농장을 운영 중으로 기존에는 현지판매에 애로를 겪었다. 하지만 지난 2014년도 마을에 광대역망이 개통된 이후 블로그·카페·게시판 등을 통해 홍보하고 주문을 받아 배송하는 방식으로 판매처를 넓혔다. 온라인을 적극 활용해 K씨는 연간 2500만원 이상의 판매 수입을 올리고 있다.

농어촌 지역에 인터넷 광대역망이 구축돼면서 인터넷 직거래 등이 활성화돼 가구당 연평균 214만원의 소득이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창조과학부(미래부)는 28일 농어촌지역 정보격차 해소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농어촌지역 광대역가입자망 구축사업(이하 농어촌 BcN 사업)의 성과분석 결과를 통해 이 같이 발표하였다.
미래부는 50가구미만 농어촌지역 광대역 가입자망 기구축 마을의 가입자(98가구)와 지난해에 구축한 마을 이용자(1315가구) 등 총 1413가입자에 대해 조사·분석했다.

성과분석 결과에 따르면, 농어촌BcN 구축이 농어민의 소득증대와 비용절감 등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응답 가입자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인터넷 직거래와 제품홍보 등을 통해 설문 응답 가구당 연평균 소득 증가 213만9000원, 제품구매 등의 교통비, 통신비 및 농축산물 관리비 등에 따른 비용절감 효과 223만3000원, IPTV, 인터넷 뱅킹, 인터넷 강의 이용 등 편익 발생 286만8000원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를 농어촌 BcN 전체 이용자(약 7만6000가구)로 확대할 경우 연간 약 560억원의 소득증대와 970억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농어촌BcN 기반 서비스 이용의향을 조사한 결과, 인터넷 접속 및 IPTV 서비스 등 기본적인 서비스 이외에도 BcN을 기반으로 원격진료 서비스(약 69%), 인터넷강의 이용(약 58%), CCTV 활용 서비스(약 52%) 등에 대한 의향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래부 "농어촌 광대역망 구축, 가구당 214만원 소득 늘어"

한편 2015년도 정보격차실태조사에 따르면 농어민의 정보화 수준은 지난 2004년 33.8%에서 지난해 72.2%로 38.4% 포인트 향상돼, 장애인·저소득층·장노년층 등 타 계층에 비해 개선폭이 가장 높은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농어촌BcN 구축마을의 이용자를 대상으로 현장을 방문하여 인터뷰 조사를 실시했다.

동 사업은 50가구 미만 소규모 농어촌 마을에 100메가비피에스(Mbps)급의 인터넷 연결을 통해 도시와 농촌간 네트워크 인프라 격차해소 및 보편적 방송통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다.

동 사업은 2010~2017년까지 전국의 1만3217개의 마을에 광대역망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지난해 말 기준 1만0696개 마을(약 80.9%)을 완료해 당초 계획대로 2017년말까지 목표를 완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하여 농어촌BcN 사업이 ICT인프라 구축 확대를 통한 도·농간의 격차를 해소할 뿐 아니라 소득증대 및 비용절감을 위한 기반으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지원하고 있음을 다시한번 확인 한 것"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