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 작은영화관 1호 ‘정남진시네마’ 인기질주

최종수정 2016.02.01 13:42 기사입력 2016.02.01 13:42

댓글쓰기

지난해 10월 문을 연 전남 1호 작은 영화관 ‘정남진시네마’가 이용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으며 누적 관람객을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

지난해 10월 문을 연 전남 1호 작은 영화관 ‘정남진시네마’가 이용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으며 누적 관람객을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


"개관 석 달 만일 1월 말 기준 누적 관람객 2만180명 기록"
" 2개의 상영관에서 최신 개봉영화 교차 상영, 이용객 만족감 높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지난해 10월 문을 연 전남 1호 작은 영화관 ‘정남진시네마’가 이용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으며 누적 관람객을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
장흥군(군수 김성)은 올해 1월 말까지 정남진시네마를 다녀간 관람객이 2만명을 넘어섰다고 1일 밝혔다.

월평균 6천명이 넘는 관람객을 유지하며 개관 석 닥 만에 누적 관람객 2만1백80명을 기록한 것.

이 같이 관람객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은 상영관이 2개에 불과하지만 시간에 따라 작품을 교차 상영하며 하루 평균 6~8편의 최신 개봉작을 관람할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형 스크린과 고급 음향시설, 넓은 좌석 등 대도시 유명 영화관에 비해 전혀 뒤떨어지지 않은 영화관 시설도 관람객 몰이에 한 몫을 하고 있다.

영화관 관계자는 "관람객들 사이에 입소문이 퍼지면서 인근 지자체에서 정남진시네마를 찾는 관람객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지역 보육기관과 학교 등 단체 관람객도 영화관을 찾으며 만족감을 드러내고 있다.

전남 작은영화관 1호인 정남진시네마는 농어촌 지역민의 문화 향유기회 확대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난해 10월 19일 장흥국민테육센터 4층에 개관했다.

현재 2개의 상영관 총99석(1관 60석, 2관 39석)의 관람석과 매점 등을 갖추고 연중 무휴로 운영하고 있다.

관람료는 대도시 영화관의 60% 수준인 일반영화 5,000원, 3D영화 8,000원으로 도시의 영화관보다 저렴한 가격에 영화를 볼 수 있다.

김성 군수는 “작은영화관이 개관해 지역 주민들이 보다 적은 경비와 시간을 들여 영화를 볼 수 있게 됐다”며 “정남진시네마가 규모는 작지만 군민들의 만족감과 행복은 결코 작지 않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