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극마크 고교 유망주가 전과 34범으로…야구 에이스의 몰락

최종수정 2016.02.01 09:40 기사입력 2016.02.01 09:40

댓글쓰기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은 기사와 무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고교야구 유망주였던 한 전직 야구선수가 부상 후 상습 사기범으로 전락해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최근 전모(35)씨를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전씨는 이번 사건 외에도 사기 등 각종 전과가 34차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의 한 야구 명문 고교 선수로 잘 나가던 에이스 투수였던 전씨는 뛰어난 제구력과 경기 운영능력으로 고교야구계 최고 유망주 중 한 명으로 꼽혔다. 태극마크를 달고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 출전까지 했다.

2000년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에서 유명 구단에 1순위로 뽑힐 만큼 실력을 인정받았지만 더 큰 뜻이 있어 대학에 진학했다.

그러나 고교 시절 혹사한 어깨 근육이 결국 파열돼 그의 인생은 몰락의 길로 접어들었다. 선수 생활을 계속하기 어려웠던 그는 다니던 대학을 중퇴했고 특별한 직업을 갖지 못해 생활고에 시달리다가 사기 범죄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
전씨는 유흥비를 마련하고자 대여한 물품을 전당포에 맡긴 뒤 돈을 빌려 쓰고는 대여기간이 지나도 물품을 돌려주지 않다가 고소당하는 등 사기 행각을 벌였다가 경찰에 붙잡혀 2년간 교도소에서 복역하고 작년 10월 출소했다.

그러나 생계비를 마련할 다른 방법이 없던 그는 또다시 같은 수법의 사기를 쳤다. 전씨는 작년 11월부터 올 초까지 전자제품 대여점에서 카메라 5대와 노트북 컴퓨터 1대를 빌려 전당포에 맡기고 2200만원을 빌렸다.

그러나 대여 기간이 지나도 물품이 반납되지 않은 점을 수상히 여긴 대여점 업주가 경찰에 고소하면서 또 다시 쇠고랑을 차게 됐다.

전씨는 경찰에서 “사업 자금을 마련하고서 전당포 대출금을 갚은 뒤 물품을 돌려주려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