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준케이 “편찮으신 어머니 생각에 노래 끝나고도 눈물”

최종수정 2016.02.01 07:41 기사입력 2016.02.01 07:41

댓글쓰기

준케이.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준케이.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그룹 2PM의 준케이가 어머니를 떠올리다 눈물을 흘렸다.

준케이는 31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 3라운드 대결에서 가왕에 선정된 '우리동네 음악대장'에게 8대 91로 패하면서 가면을 벗었다.
무대에서 내려온 준케이는 이적의 '레인'을 부르며 편찮으신 어머니 생각이 났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가사에 집중하다 보니 노래를 하는 게 아니라 얘기를 하는 것 같았다. 그래서 노래가 끝나고 난 뒤에도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어머니를 향해 "이 길로 저를 이끌어주셔서 감사하다. 내 인생에서 엄마를 만난 건 가장 큰 행운이다. 사랑한다"고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