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에스동서, 삼홍테크 흡수합병

최종수정 2016.01.27 11:28 기사입력 2016.01.27 11:28

댓글쓰기

요업부문 B2C·해외 사업 강화…권혁운 회장 장녀 권지혜 전무 총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건설ㆍ건자재 기업인 아이에스동서 가 비데 제조ㆍ도소매 자회사인 삼홍테크를 흡수합병한다.
두 회사가 모두 요업사업을 펼치고 있는 만큼 합병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한 결정으로 해석된다.

권지혜 삼홍테크 대표

권지혜 삼홍테크 대표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번 흡수합병으로 권지혜 삼홍테크 대표는 겸직하고 있던 아이에스동서 상무에서 전무로 승진해 요업 사업부문을 총괄하게 됐다. 권 전무는 권혁운 아이에스동서 회장의 장녀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아이에스동서는 다음달 1일 삼홍테크를 1대 0의 합병비율로 흡수합병하기로 했다. 삼홍테크는 아이에스동서의 100% 자회사로 합병 시 아이에스동서가 삼홍테크 주식에 대해 신주를 발행하지 않는다.
아이에스동서 관계자는 "삼홍테크는 요업부문에서 비데 등 B2C 사업과 해외 사업 등을 주로 하는 회사고, 아이에스동서 요업사업부는 위생도기 납품 등 B2B 사업을 주로 한다"며 "아이에스동서가 삼홍테크를 흡수합병해 요업부문에서 시너지를 내기 위한 차원"이라고 합병 배경을 설명했다.

타일, 위생도기 등 건축마감재를 주로 생산하는 아이에스동서 요업사업부문은 아파트 건축현장 등에 납품하는 B2B(기업과 기업 간 거래) 매출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2014년 말 기준 매출액 1468억원, 영업이익 51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삼홍테크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B2C(기업과 소비자 간의 거래) 사업을 펼치며 시장 지배력을 강화해 왔다. 2014년 말 기준 매출액 293억원, 영업이익 14억원, 순이익 12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이 중 해외 매출이 절반 가량을 차지한다.

업계에서는 이번 합병으로 강점이 결합돼 요업사업부문에서 매출규모를 성장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B2C 시장 진출을 계기로 성장이 정체돼 있던 아이에스동서 요업사업부문의 성장을 견인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요업사업부문을 총괄하게 된 권 전무는 2010년 인수한 삼홍테크의 대표를 맡아 인수 첫 해 매출을 전년 대비 30% 증가시켰다. 적자였던 회사를 인수 1년 만에 흑자로 전환시켰다. 삼홍테크는 권 대표 부임 전인 2009년 매출이 109억원에 불과했지만 2014년에는 3배 가까이 증가했다.

권 전무는 "B2B와 B2C 두 분야를 총괄하는 중책을 맡은 만큼 시너지를 내서 지금보다 더 나은 성과를 내기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