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치즈인더트랩' 배우 욕하는 '현피' 이벤트…네티즌들, 비난 세례

최종수정 2016.01.21 15:55 기사입력 2016.01.21 15:55

댓글쓰기

치인트 현피타임 이벤트 사진=치인트 페이스북

치인트 현피타임 이벤트 사진=치인트 페이스북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좌충우돌 달달한 캠퍼스 로맨스를 그린 tvN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이 출연 배우들과의 '현피타임' 이벤트로 논란에 휩싸였다.

'치인트' 측은 21일 공식 페이스북에 오는 22일 서울 강남의 한 건물에서 '밉상들과의 현피 TIME'이라는 제목으로 이벤트를 연다고 밝혔다.
'치인트'는 지난 17일 5, 6화 시청률이 상승하면 드라마 속 밉상 캐릭터들과의 현피(현실에서 만나 싸움을 벌인다는 뜻의 은어) 기회를 주겠다는 시청률 공약을 했고, 이 이벤트는 그 공약을 이행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공지에 따르면 이 이벤트는 극중 밉상캐릭터를 맡은 배우들의 면전에 욕을 하는 것이다. 가장 욕을 잘한 'Best 욕er'에게는 드라마의 원작 웹툰을 그린 순끼작가의 친필사인이 담긴 판넬을 선물한다.

이 자리에는 극중 상철 역을 맡은 문지윤과 하재우 역의 오희준, 오영곤 역의 지윤호, 김경환 역의 고현이 참석한다.
주연배우 박해진은 시청자의 소원을 받아 이를 들어주는 '소원을 말해봐' 이벤트를 진행중이다.

하지만 이 소식이 전해지자 공지가 게시된 페이스북 등에는 "배우들이 무슨 죄를 지었다고 면전에서 욕을 먹어야 하나?",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엔데 왜 현실에서 욕을 먹게하나", "면전도 없는 사람한테 욕먹을 배우 기분은 생각 안하나" 등 네티즌들의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