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쯔위 사건' 황안, 웨이보 글·사진 4900개 싹 지웠다… 왜?

최종수정 2016.01.20 16:33 기사입력 2016.01.20 16:33

댓글쓰기

쯔위 대만국기 논란 일으킨 황안, 쯔위. 사진=황안 웨이보(중국 SNS), 스포츠투데이 DB

쯔위 대만국기 논란 일으킨 황안, 쯔위. 사진=황안 웨이보(중국 SNS), 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쯔위 사건'을 일으킨 대만 출신의 중국가수 황안이 자신이 웨이보(블로그)에 올렸던 글을 전부 삭제했다.

중국·대만 언론은 황안이 2014년 6월부터 1년여간 웨이보에 올렸던 글과 사진 4900여건이 전부 삭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보도했다.

황안은 대만 총통선거를 앞두고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로 선발된 쯔위가 한국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든 행위를 대만독립을 지지하는 것으로 몰아붙여 논쟁을 촉발시킨 장본인이다.

황안은 10월8일 베이징 국무원대만판공실 정문 앞에서 '나는 대만독립을 반대하는 것이지 대만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팻말을 들고 1인 시위를 하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글과 사진이 전부 삭제된 웨이보 계정의 황안 프로필 사진도 현재 이 사진으로 돼 있다.

대만의 온라인상에서는 '친공(親共·친공산주의) 연예인 황안의 대만국적 취소를 지지하는 모임'까지 만들어졌다.
현재 대만 국적인 황안은 "대만은 국가가 아니기 때문에 대만 국적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며 "대만 인민의 신분에 대한 중국 법규에 따라 나의 대만 호적을 철회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