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핵심 인권분야 민·관 실무지원단 꾸려

최종수정 2016.01.20 13:51 기사입력 2016.01.20 13:51

댓글쓰기

" 학교 밖 청소년·비정규직·이주민·자살 등 6개 분과… 세부 실천계획 수립"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가 시민들이 생활에서 평등한 인권을 체감할 수 있도록 시급히 개선해야 할 핵심 인권지표로 선정한 6개 분야의 민·관 실무지원단을 구성하고 본격적으로 세부 실천과제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

시는 지난 12일 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이민철 센터장 등 민간위원 29명과 관련 부서 공무원으로 민·관 실무지원단을 구성했다.

앞으로 민·관 실무지원단은 ▲자살 ▲학교 밖 청소년 ▲비정규직 ▲이주민 ▲교통약자 ▲빈곤 등 6대 핵심 인권지표에 따라 각 분과로 나눠 제도 개선을 논의하고 실천 가능성을 검토, 세부 실천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첫 활동으로는 오는 21 오후 2시 시청 3층 소회의실에서 제1차 전체회의를 열고, 핵심 인권정책과제 발굴 경과 및 민·관협의실무지원단 운영 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한편, 시는 지난해 2월 인권증진시민위원회의 자문과 인권 핵심지표TF 회의를 거쳐 6대 핵심인권지표를 선정하고, 10월 각 지표별 61개 정책과제를 발굴했다.

시 관계자는 “인권 취약분야가 시민이 체감할 수 있을 만큼 개선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하는 실무지원단을 운영해 인권실행과제를 도출하고 사업을 실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