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집밥 백선생’ 윤박, 아버지 위한 요리 만들며 ‘눈물 펑펑’

최종수정 2016.01.20 10:00 기사입력 2016.01.20 10:00

댓글쓰기

윤박 눈물 사진=tvN 캡쳐

윤박 눈물 사진=tvN 캡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윤박이 아버지를 위한 첫 요리를 만들며 눈물을 흘렸다.

19일 방송된 tvN ‘집밥 백선생’에서는 윤상, 김구라, 송재림, 윤박의 ‘집밥대첩’ 2차전이 펼쳐졌다. 이날 펼쳐진 집밥대첩 2차전에서는 ‘가족’이라는 주제가 주어졌고 가족을 위한 요리와 곁들여 먹기 좋을 사이드 메뉴를 완성하라는 미션이었다.

윤박은 자신이 만든 요리를 아버지께 맛보이기 전 "굳이 맛있다고 말 안해도 된다. 점수를 초월해서 이 자체가 너무 행복하다"고 고백했다.

윤박의 닭볶음탕을 맛본 윤박 아버지는 "간이 세지만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맛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아들의 전을 맛본 윤박 아버지는 "짜!"라는 한마디를 했다. 아버지 앞에서는 여전히 어린 아들인 윤박은 "처음 해봐서 그런다"고 답하며 싱긋이 웃었다.
윤박 아버지는 "아들 많이 사랑해줘야겠다. 사랑한다"고 말하며 부자의 정을 느끼게 했다. 이에 윤박은 떨리는 목소리로 "처음에는 순위에 연연했는데 선배님들이랑 다같이 가족들을 위해 요리를 하는 것 자체가 좋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