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진핑, 새해 첫 해외 순방길…사우디→이집트→이란行

최종수정 2016.01.20 05:55 기사입력 2016.01.20 05:55

댓글쓰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사진:블룸버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사진:블룸버그>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9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를 시작으로 새해 첫 해외 순방길에 올랐다.

시 주석은 중동 3개 방문국 중 첫 국가인 사우디 리야드에 이날 도착해 살만 국왕과 정상 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동반 관계로 격상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이 보도했다.

두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다양한 분야에 걸쳐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는 14개의 협약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에는 중국이 자국 서쪽으로부터 중앙아시아를 거쳐 유럽에 이르기까지 도로와 철로, 항구, 공항 등을 건설하려는 '실크로드 경제 벨트' 계획, 고에너지형 원자로 건설 등에 관한 내용도 포함됐다.

두 정상은 중동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들은 공동 성명을 통해 "예멘의 국가적 통합을 지지한다"면서 "예멘 내 분열과 혼란을 일으키는 어떠한 결정도 피해야한다"고 강조했다. 5년째 내전이 이어지는 시리아 사태와 관련해서는 깊은 우려를 표시하고 정치적 해결을 촉구했다.
시 주석은 이틀 일정의 사우디 방문 기간 걸프협력회의(GCC), 이슬람협력기구(OIC) 지도부 등과 회동을 하고 20일 리야드에 있는 에너지연구소 개회식에 참석하고 나서 이집트와 이란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시 주석은 닷새 일정의 이번 중동 방문 기간 3개국 정상과 각각 회담을 하고 경제 협력 방안을 비롯해 양자 관계 강화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원유 등 에너지 외교에 주력하면서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 및 해상 실크로드)' 추진에도 공을 들일 것이란 전망이다.

사우디와 이란을 순차적으로 방문하는 시 주석이 양국 간 갈등을 완화하는 중재자 역할을 할지도 관심사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