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재난취약가구 안전점검·정비에 10억 투입

최종수정 2016.01.20 06:00 기사입력 2016.01.20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 서울시와 자치구가 독거노인, 장애인, 기초생활수급자 등 재난에 취약한 가구의 안전점검 및 정비사업에 10억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한다.

서울시는 올해 홀몸 어르신, 한부모 가정, 장애인, 소년소녀 가장,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등 재난취약가구의 안전점검 및 정비사업에 10억1500만원(시비 5억9500만원, 구비 4억2000만원)을 투입, 총 1만7593가구의 전기·가스·보일러 등 생활안전시설 정비 개선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와 자치구는 지난 2007년부터 일상생활에서 재난 사고 등 각종 위험에 노출돼 있음에도 안전점검과 정비 여력이 없는 재난취약가구에 안전점검 및 정비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이 사업에 총 61억2000만원을 투입, 18만6097가구의 안전점검과 정비가 완료됐다.

시는 지난해 12월 서울시내 각 동 주민자치센터를 통해 주택의 전기·가스 등 시설의 노후화 정도, 정비의 시급성 정도 등을 기준으로 한 기초조사를 실시해 올해 사업 대상 가구를 선정했다. 특히 쪽방촌 등 화재에 취약한 노후 주거시설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기초생활보장수급자·장애인·홀몸 노인 등 생활이 어려운 가구를 우선 선정했다.

주요 점검사항은 전기시설(누전차단기, 콘센트, 등기구 등), 가스시설(가스타이머, 가스밸브 등), 보일러시설(보일러 연통 및 보일러 설비)에 관한 것으로 이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한 후 노후·불량 시설은 교체하게 된다.
또 전기·가스·보일러 시설의 안전한 사용법과 화재예방·가스누출 방지 등을 위한 자체 안전점검 방법, 화재·풍수해 등 재난 시 대처요령 등 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긴급 신고 전화번호와 전기?가스 등에 대한 안전 매뉴얼도 배부할 예정이다.

점검활동은 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 열관리시공협회 등의 전문가와 자치구 공무원,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안전복지 컨설팅단'이 오는 3월부터 10월 말까지 선정된 가구를 순차적으로 직접 방문해 이루어진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