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4분기 중국 무역액 2위… 일본 추월

최종수정 2018.02.09 10:32 기사입력 2016.01.17 12: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지난해 4분기 한국의 대(對)중국 무역액이 사상 처음으로 일본을 제치고 미국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17일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한국의 대중국 무역액은 756억달러로 일본 무역액 717억달러보다 39억달러 많았다.

중국에 대한 수출액은 한국이 2013년부터 앞섰지만 수출과 수입을 더한 교역액은 그동안 일본에 못미치다가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연속 앞섰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는 연간 기준으로도 우리 기업의 대중국 무역액이 일본에 앞설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12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이 발효되며 양국 간 무역이 한층 확대될 전망이다.

지난해 중국의 수출입이 위축된 가운데 한국이 무역 규모 2위로 올라선 것은 한국 기업이 상대적으로 선전했기 때문이다. 한국의 대중국 수출액은 8.2% 감소했지만 중국의 전체 수입 감소율인 14.1%보다 낮았다.
이로 인해 한국의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은 10.4%로 확대되며 사상 처음으로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그동안 한국의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은 9%대를 맴돌았다. 지난해 중국에 대한 투자액도 한국이 8년 만에 처음으로 일본에 앞섰다. 한국의 지난해 1~11월 대중국 투자액은 37억달러로 일본 투자액보다 7억달러 많았다. 일본의 투자액은 2008년부터 2014년까지 한국을 크게 앞섰으나 지난해 다시 역전됐다.

최용민 무역협회 베이징지부장은 "지난해 대중국 무역과 투자지표는 한국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선전했음을 보여준다"며 "중국을 대체할 시장이 없다는 점을 감안할 때 한·중 FTA 발효를 계기로 보다 적극적으로 중국 비즈니스에 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