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문창진' 활약으로 우즈베키스탄에 2-1 승리

최종수정 2016.01.14 09:03 기사입력 2016.01.14 09:03

댓글쓰기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한국 축구대표팀이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1차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의 주역으로 문창진 선수가 활약하면서 혼자 2골을 기록했다.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카타르 SC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우즈베키스탄과 대회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문창진이 전반 20분 페널티킥 선제골과 후반 3분 결승골을 성공시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날 경기 전반 18분에 황희찬(잘츠부르크)은 우즈베키스탄의 왼쪽 페널티 지역을 뚫고 들어간 뒤 크로스를 올리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의 손에 볼이 맞았고, 주심은 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문창진(포항)은 강하게 골대 정면으로 볼을 차 넣어 이번 대회 한국 대표팀의 1호골 주인공이 됐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전에서의 황희찬과 문창진의 콤비 플레이로 결승골을 터뜨렸다.
황희찬이 왼쪽 측면을 뚫고 들어간 뒤 수비수 1명을 제치고 땅볼 크로스를 내주자 반대쪽에서 함께 뛰어 들어가던 문창진이 골지역 오른쪽 사각에서 오른발로 슈팅해 결승골을 만들었다.

우즈베키스탄은 후반 13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도스톤베크 캄다모프의 왼발 중거리포로 추격골을 넣었다.

후반 25분 중앙선 부근에서 우즈베키스탄 잠시드 볼타보예프 선수는 이창민(전남)의 허벅지를 밟고 퇴장 당했다. 이로써 수적 우위를 앞세운 한국은 계속된 공세에도 추가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지만 2-1로 승리를 지켰다.

한편 조별리그 C조에서 1승을 기록한 한국(승점 3·골득실+1)은 이라크(승점 3·골득실+2)와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조 2위에 올랐으며, 오는 16일 오후 10시30분 예멘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