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2월 은행 가계대출 6.9조 늘어…주담대 증가 영향

최종수정 2016.01.13 12:00 기사입력 2016.01.1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은행의 가계대출이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6조9000억원 증가했다. 주택거래가 과거 12월 평균 거래량을 상회하면서 주택담보대출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2월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12월말 기준 시중은행 가계대출은 전월대비 6조9000억원 증가한 639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2월 한 달 간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이 6조3000억원, 마이너스통장 대출이 7000억원 각각 증가했다.
(자료제공=한국은행)

(자료제공=한국은행)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은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은 집단대출 수요가 늘고 예년 수준을 상회하는 주택 거래로 가계대출이 높은 수준의 증가세를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2월 서울시 아파트 거래량은 8300호로 2006~2014년 평균 거래량(6900호)을 웃돌았다.

반면 기업의 원화대출은 큰 폭으로 감소했다. 12월말 기준 시중은행 기업대출 잔액은 724조1000억원으로 전월대비 9조9000억원 감소했다. 12월 한달간 대기업은 5조6000억원, 중소기업은 4조3000억원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연말 은행의 부실채권 정리와 기업의 부채비율 관리 등으로 큰 폭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12월중 은행 수신은 수시입출식예금을 중심으로 대폭 증가했다. 2015년 11월 5조4000억원이었던 증가폭이 20조7000억원으로 4배 가량 증가했다. 특히 수시입출식 예금은 12월 한달간 22조2000억원 늘었다. 이는 2003년 이후 월간 최대 규모로 2005년 12월(20조8000억원) 기록을 넘어섰다.

한은 관계자는 "연말 재정집행자금이 유입되고 일부 은행들이 예대율 관리를 위한 유치 노력을 기울이면서 수시입출식예금이 크게 늘었다"고 분석했다.

반면 정기예금은 연말 재정집행을 위한 지방정부 자금인출 영향으로 1조1000억원 줄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