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겨 유영, 김연아 넘어 종합선수권 최연소 우승(종합)

최종수정 2016.01.10 15:44 기사입력 2016.01.10 15:44

댓글쓰기

남자부 이준형, 2연속 금메달

유영[사진=스포츠투데이]

유영[사진=스포츠투데이]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피겨 스케이팅 유망주 유영(12·문원초)이 김연아가 세운 종합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역대 최연소 우승 기록을 깨고 정상에 올랐다.

유영은 10일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70회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시니어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8.53점에 예술점수(PCS)54.13점을 합쳐 122.66점으로 1위를 했다. 그는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도 61.09점으로 1위에 올라 총점 183.75점으로 종합 우승을 했다. 모두 개인 최고점을 기록했다.

유영은 2004년 5월 생으로 만 11세 8개월이다. 이날 우승으로 김연아가 지난 2003년 이 대회 정상에 오르며 세운 역대 최연소 우승(만 12세 6개월) 기록도 갈아치웠다. 쇼트프로그램에서 2위를 한 최다빈(수리고)이 프리스케이팅에서 116.97점을 얻어 총점 177.29점으로 2위를 했고, 임은수(응봉초)가 총점 175.97점으로 3위에 자리했다.

유영은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나이 기준(2015년 7월 기준 만 15세 이상)을 채우지 못해 오는 3월 세계선수권대회는 물론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만 13세 이상)에 나갈 수 없다. 그를 대신해 준우승한 최다빈과 5위를 한 박소연(신목고·161.07점)이 출전자격을 얻었다.

남자 싱글 시니어 부문에서는 이준형(단국대)이 프리스케이팅에서 148.62점을 얻어 쇼트프로그램 점수(75.10점)를 더한 총점 223.72점으로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우승하며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따냈다. 그는 자신의 역대 최고점이자 지난해 12월 랭킹 대회에서 차준환(휘문중)이 작성한 국내 남자 싱글 역대 최고점(220.40점)을 3.32점 경신했다. 김진서(갑천고)가 총점 202.48점으로 2위, 차준환이 총점 189.98로 3위를 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