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득량만 주변 해역 낙지 자원 보호 나선다”

최종수정 2016.01.09 11:30 기사입력 2016.01.09 11:30

댓글쓰기

"18~31일 시군과 불법 통발어업 특별단속"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는 오는 18~31일 시군과 함께 합동단속반을 편성해 상습 민원 발생 지역인 득량만 주변 해역의 불법 낙지 통발어업 특별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단속은 낙지 통발이 손쉽게 고소득을 올릴 수 있어 무허가 통발어업을 비롯한 규격 위반 어구 사용, 과다 시설 사용 등이 성행함에 따라 이를 강력 단속해 법을 지키는 선량한 어업인을 보호하고 낙지 자원을 증강하기 위한 것이다.

특별단속은 전라남도와 고흥군, 보성군, 장흥군 어업지도선 8척이 4개조로 나뉘어 매일 2척이 24시간 상주해 강진 마량~득량만 일원과 완도 약산, 고금 등 주변 해역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주요 단속 내용은 무허가 통발어선, 그물코 규격(22mm) 위반, 어구 과다 시설(2천 500개 한도) 등이다.

또한 육상단속팀을 별도 편성해 불법 어획된 낙지의 유통을 차단하기 위해 수협 위판장과 주요 항포구 단속도 함께 실시한다.
이 일대 단속 해역에서는 지난 2015년 고흥, 보성, 장흥, 강진, 완도지역 어선 400여 척이 2천여 톤의 낙지를 잡아 500여억 원의 소득을 올렸다. 2015년 낙지 생산량은 전남 3천 758톤, 1천 103억 원, 전국 5천 825톤, 1천 538억 원이다.

최연수 전라남도 수산자원과장은 “올해부터는 수산자원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어업인 의식개혁 운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며 “또한 업종별 테마단속과 어획 강도가 큰 자원 남획형 대형 저인망어업의 수산관계법령 위반행위 단속을 강화해 선진 어업질서가 조기에 정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