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응답하라 1988' 속 그 집, 알고보니 전직 대통령이 주인?

최종수정 2016.01.08 06:00 기사입력 2016.01.08 06:00

댓글쓰기

최규하 전 대통령 가옥 전경

최규하 전 대통령 가옥 전경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 최근 인기리에 방영중인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 전직 대통령이 실제 살았던 집이 나와 화제다.

'응답하라 1988'의 감초 역할인 '동룡'의 집으로 나오는 건물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이 집은 최규하 전 대통령이 30여년 간 거주한 마포구 서교동 가옥(서교동 467-5)이다.
최규하 대통령 가옥(부지면적 359.7㎡)은 최 전 대통령이 1973~1976년 제12대 국무총리에 임명돼 삼청동 총리공관으로 이주할 때까지, 그리고 대통령 퇴임 후 1980년부터 2006년 서거할 때까지 살았던 곳이다. 내부에는 거주 당시 생활유물 500여 점이 원형 그대로 보존되고 있다.
영부인이 기거하던 1층 작은방.

영부인이 기거하던 1층 작은방.


서울시는 최규하 대통령 가옥의 영구보존을 위해 지난 2009년 7월 유족으로부터 가옥을 매입하고 가족들로부터 유품을 기증받아 2010년 4월부터 2013년 9월까지 약 3년 5개월 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지난 2013년 10월부터 시민문화공간으로 무료 개방하고 있다.

최규하 전 대통령 가옥은 휴관일(매주 월요일·1월1일·설날·추석)을 제외하고 상시 개방된다. 현장을 바로 방문하거나 서울시 공공예약시스템(http://yeyak.seoul.go.kr)에서 사전예약 후 방문하면 해설자의 안내에 따라 관람이 가능하다.

강희은 서울시 역사문화재과장은 "70년대 지어진 주택과 선풍기·에어컨·가구 등 당시 생활상을 보여주는 물품들을 통해 그 시절을 살아온 어른들에겐 향수를, 그 시절을 경험하지 못했던 아이들에겐 낯설지만 따스한 정감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