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준식 후보자 "차녀, 한국국적 회복할 것"

최종수정 2016.01.07 10:03 기사입력 2016.01.07 10:03

댓글쓰기

아파트·오피스텔, 거주 및 노후대비용 "부동산 투기 아냐"

이준식 후보자 "차녀, 한국국적 회복할 것"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미국 국적 취득으로 논란이 됐던 차녀의 한국 국적 회복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 앞서 설명자료를 통해 그동안 야당과 언론이 제기했던 차녀의 국적 문제와 재산 문제 등에 대해 해명했다.

우선 이 후보자 측은 미국에서 태어나 이중국적자였던 차녀가 2007년 12월 외국 출국을 위해 출국심사를 받던 중 대한민국 국적이 자동으로 상실됐던 사실을 알게 됐다며 국적이 '직권 상실'된 것이지 미국 국적 취득을 위해 적극적이거나 고의적으로 한국 국적을 포기한 사실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녀가 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 국적을 회복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국적 회복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또 부부가 아파트 4채를 보유해 부동산 투기로 재산을 불렸다는 의혹에 대해 "신정동 아파트는 12년간 장기간 보유하고 있으며 자양동 오피스텔은 거주중인 부동산"이라면서 "시세차익을 노린 부동산 투기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서초동 오피스텔 2채는 노후 대비와 퇴임 후 개인 사무실로 이용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후보자 측은 "그동안 세무서에서 부과한 종합부동산세를 모두 완납했고, 2009년 이후에는 부동산가격 하락 등으로 종합부동산세를 고지받은 사실이 없으나 이번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주거목적인 오피스텔의 경우 세무서가 종부세를 부과하지 않더라도 신고·납부가 가능하다는 관할세무서의 유권해석을 듣고 대상 종부세를 완납했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