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영기 회장 "2056년 주가지수 3만 돌파할 것"

최종수정 2016.01.04 16:09 기사입력 2016.01.04 16:09

댓글쓰기

시가총액 2경, 3위 자본시장 성장 예상…"핀테크는 금융권이 IT 회사에 주도권 쥐어야"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황영기 금융투자협회 회장이 오는 2056년에는 대한민국 종합주가지수가 3만포인트까지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4일 황영기 회장은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40년 후인 오는 2056년에는 주가지수 3만, 시가총액 2경, 미국 중국에 이은 세계 3대 자본시장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부터 40년동안 주가가 매년 평균 7%씩 상승한다면 주가지수 3만 돌파는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며 "중국 시장도 개방에 대한 후유증은 있겠지만 이렇게 성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근 '핀테크(기술금융)' 열풍과 관련해서는 은행, 증권사 등 금융권 및 투자업계가 주도권을 쥐고 시장의 흐름을 선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 회장은 "최근 흐름을 보면 금융이 기술에 함몰돼 있는데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은행은 은행대로, 증권사는 증권사대로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의 본질을 파악한 후 필요한 기술을 부가적으로 결합하는 방식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금융인은 핀테크라는 말보다는 '파이낸스 온라인, 펀드 온라인, 트레이딩 온라인, 뱅킹 온라인' 같은 서비스 중심의 말을 쓰자"면서 "온라인으로 변해가는 시대에 고객들에게 어떤 가치를 주느냐를 치열하게 고민하지 않는다면 기술을 갖고 있는 회사들이 우리를 지배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