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년사]진웅섭 "가계·기업부채 리스크 관리 중요…건전성검사 강화할 것"

최종수정 2016.01.03 12:07 기사입력 2016.01.03 12:00

댓글쓰기

진웅섭 금감원장

진웅섭 금감원장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사진)이 "올해는 가계와 기업부채에 있어 리스크 관리가 어느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면서 "건전성 검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 원장은 3일 금융감독원 신년사에서 "우리 경제의 가장 큰 리스크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가계부채와 기업구조조정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할 경우 성장잠재력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를 고려해 2016년에는 다양한 대외 리스크와 실물경제 불안이 국내 경제와 금융시장으로 전이되는 것을 차단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금융감독원은 통합 시나리오 분석 등을 통해 취약부문을 먼저 파악하고 대응책을 마련하는데 힘써 나갈 것이라고 했다. 특히 금융회사의 건전성 확보와 시스템 리스크 관리를 위해 건전성 검사를 강화하겠다고도 했다.

특히 올해에는 검사역의 순환근무제도 개선, 검사조직 개편 등을 통해 검사역의 전문성을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금융사의 수검부담을 최소화하면서도 금융시장의 리스크에 적절히 대응해 나가겠다고도 밝혔다.
진 원장은 "관행적인 현장검사는 줄이되 금융사를 밀착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상시감시 조직과 인력을 실효성 있게 재정비하겠다"고 말했다.

선진 감독 패러다임도 확산시키겠다고 언급했다. 진 원장은 "금융회사 스스로 스트레스 테스트를 실시토록 하고 취약점을 발굴하고 개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투자형 크라우드 펀딩이나 핀테크, 사모펀드 등 신(新)금융서비스의 정착과 금융회사의 해외시장 개척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인터넷전문은행과 밴(VAN)사 등 신규 감독수요에 효과적으로 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올해가 금융개혁 원년의 해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진 원장은 "2015년은 금융개혁의 ‘토양’을 다지고 ‘씨앗’을 뿌린 한 해"였다면서 "올 해는 금융개혁의 성과를 국민들과 본격적으로 나눌 수 있는 한 해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 원장은 "지난 해 추진한 각종 금융개혁 과제가 차질 없이 시행?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제2차 금융관행 개혁’ 등 추가적인 개혁과제 발굴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범사례 전파와 홍보, 공유로 금융개혁이 착근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금융중개기능이 위축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진 원장은 "경제 환경이 어느 때보다 어려운 만큼 적재적소에 자금이 공급될 수 있도록 감독 차원의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