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명훈, 고별공연에서 남긴 인사 "잘했어, 서울시향"

최종수정 2015.12.31 07:31 기사입력 2015.12.31 07:31

댓글쓰기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 사진=아시아경제 DB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정명훈(62)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이 10년을 함께한 서울시향과 마지막 무대를 가졌다.

정 감독은 사퇴 의사를 밝힌 다음날인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2015 정명훈의 합창, 또 하나의 환희' 공연을 열었다.

이날 정 감독은 베토벤 교향곡 제9번 '합창'을 지휘했다. 그의 마지막 공연을 보러 온 관객들은 전 악장이 끝나자 일제히 기립해 박수갈채를 보냈다. 정 감독은 모든 단원들과 악수를 나누고 무대에서 내려왔다.

그는 공연장을 떠나며 취재진에게 "잘했어 서울시향"이라며 "해피 뉴 이어, 에브리바디"라고 짧은 인사를 전했다.

앞서 29일 정 감독은 사의를 밝히고 서울시향 단원과 직원에게 편지를 남겼다. 그는 "지난 10년간 이룬 업적이 한 사람의 거짓말에 의해 무색하게 되어 가슴이 아프다"며 "거짓과 부패는 추문을 초래하지만 인간의 고귀함과 진실은 종국에는 승리할 것"이라는 심경을 밝혔다.
정 감독은 지난해 12월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의 직원 성희롱·막말 논란이 불거진 이후 이어진 각종 비리 의혹에 휩싸였으며 최근에는 부인 구모 씨가 박 전 대표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