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일유업, 인구 2억5000만 인니 할랄 인증 획득

최종수정 2015.12.23 10:29 기사입력 2015.12.23 10:29

댓글쓰기

조제분유, 멸균우유, 주스블랜드 3종 6개 제품
매일유업, 인구 2억5000만 인니 할랄 인증 획득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매일유업은 인도네시아 할랄인증 기관인 MUI로부터 조제분유, 멸균유, 주스블랜드 3종 6개 제품에 대해 할랄 인증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매일유업이 할랄인증을 획득한 인도네시아의 MUI는 국제적으로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는 기관으로 말레이시아의 JAKIM, 싱가포르 MUIS 와 함께 세계 대표적인 할랄인증 기관에 속한다.

인도네시아는 전체 인구 2억5000만명 가운데 87%가 회교도인 세계 최대 무슬림 국가로, 자체 할랄인증 제도인 MUI 인증의 확산을 통해 할랄 식품 시장을 주도적으로 이끌어가는 국가다.

매일유업이 이번 MUI 할랄 인증을 받은 제품은 조제분유 매일맘마, 멸균우유, 주스블랜드 등 총 6개 제품 이며, 앞서 지난 8월에는 한국이슬람중앙회 할랄인증을 통해 주스블랜드 2종(망고패션프룻, 라즈베리 블랙커런트) 품목에 대해 할랄 인증을 받았다. 또한 2016년에는 JAKIM 말레이시아 할랄인증을 추가로 받을 계획이다.

할랄 인증은 이슬람 율법상 무슬림들이 먹고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된 식품·의약품·화장품 등에 붙여지는 것으로, 인증을 받은 식품은 ‘깨끗하고 안전한 식품’임을 의미하며 할랄 식품은 세계 식품시장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할랄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복잡한 인증 규정에 맞게 관련 서류들을 제출해야 하며 제조과정 실사를 거쳐야 한다. 또, 원료 보관·제조·유통까지의 모든 생산라인이 비인증 제품과 별도로 보관되어야 하는 등 까다로운 조건들을 만족해야 한다.

할랄 인증은 그만큼 안전성 및 품질 우수성을 공식 입증한 것으로 고객 만족도와 신뢰도를 높일 수 있는 이점이 있어, 선진국에서는 품질 인증의 측면에서 할랄 제품을 선호하는 추세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이번 인도네시아 MUI 할랄 인증은 현지 문화를 고려한 철저한 조사와 분석으로 마케팅을 펼치고자 한 일환이며, 지속적으로 연구?개발을 통해 품질을 더욱 향상 시키고, 해외 시장에서 선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매일유업은 지난 7일 국내 유업계 최초로 한국무역협회 5000만불 수출탑을 수상하였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