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중기센터·과기원·테크노파크' 중복업무 메스댄다

최종수정 2015.12.21 08:23 기사입력 2015.12.21 08:23

댓글쓰기

경기도청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경제 관련 산하기관의 중복업무를 손질한다.

경기도는 최근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ㆍ경기테크노파크ㆍ경기과학기술진흥원 3개 경제관련 산하기관 간 중복업무를 조정하기로 하고 '경기도 경제실(기업지원중점) 공공기관 중복업무 조정 및 역할 정립방안'을 수립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는 기업의 경영ㆍ판로개척 등 마케팅과 컨설팅 지원업무에 무게를 두게 된다. 일반 창업에 대한 기술 및 보육지원업무도 전담한다.

경기테크노파크는 기업을 대상으로 한 기술 제공업무를 맡게 된다. 기술중심의 창업보육, 교육ㆍ인력양성업무도 수행한다. 반면 경기과학기술진흥원은 과학기술 정책 연구와 기획, 전략 수립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이에 따라 그동안 경기중기센터가 맡았던 디자인개발 지원(총 사업비 13억3000여만원)과 가상증강현실 전문가 육성사업(30억9600만원)은 경기테크노파크로 이관된다.
또 경기테크노파크의 ▲중소기업판로개척(3억원) ▲해외 지방정부 초청 무역상담회(1억5000만원) ▲경기 청년 및 대학생 일자리 인턴지원사업(3200만원)은 경기중기센터로 넘어간다.

경기과기원이 추진하던 ▲경기의료기기지원센터 지원(3억원) ▲경기 청년 및 대학생 인턴지원(3400만원) ▲유럽 비즈니스 플래폼 구축 및 운영(4억원)은 경기중기센터로 이관되고, G-TECH 창업지원사업(6억원)은 경기테크노파크로 넘어간다.

경기도는 경기중기센터와 경기테크노파크, 경기과기원 등 3개 공공기관의 창업보육, 교육ㆍ인력양성, 마케팅ㆍ판로 등 중복 업무에 대해 기관별 협의를 거쳐 내년 1월 업무를 조정하기로 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