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룡이 아빠' 유재명 "이동휘, 때리는 장면도 죽 잘 맞아"

최종수정 2015.12.18 08:34 기사입력 2015.12.18 08:34

댓글쓰기

유재명, 이동휘. 사진=tvN '응답하라 1988' 방송화면 캡처

유재명, 이동휘. 사진=tvN '응답하라 1988'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유재명이 이동휘와 '응답하라 1988'에서 부자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소감을 밝혔다.

유재명은 tvN '응답하라 1988'에서 이동휘와 찰떡 호흡을 맞출 수 있었던 이유를 18일 공개된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그는 '응답하라 1988'에서 아들인 동룡(이동휘)과 친구 정환(류준열 분), 선우(고경표 분)가 재학 중인 쌍문고등학교의 호랑이 선생님 류재명 역을 맡고 있다.

유재명은 "극장에 온 학생들을 꾸짖는 장면에서 감독님이 시원하게 가길 원하셨다. 실감나게 해보자고 생각했다"면서 "그런데 막상 하고 보니 제가 봐도 심했다. 동휘씨가 많이 맞았다"고 말했다.

이어 "고맙게도 동휘씨는 더 좋다고 하더라. 그래서인지 쥐어박고 때리는 장면이 어렵진 않았다"며 "깐죽거리면 깐죽거리는 대로 반응하고, 때리면 때리는 대로 실감나게 받아줬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