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서관 월급 상납’ 박대동 의원 “책임 통감… 강요한 적 없다”

최종수정 2015.12.07 14:28 기사입력 2015.12.07 14:28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비서관 월급 상납 강요 논란’이 제기된 박대동 새누리당 의원(울산 북구)이 기자회견에서 이에 대해 해명했다.

7일 박대동 의원은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비서관 월급 상납 강요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것이 제 부덕 때문이며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인간인지라 허물이 있지만 일부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그렇게 파렴치한 사람은 아니다”며 “월급을 내 놓으라고 강압한 적은 없었으며 사실이 왜곡되거나 과장된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박 의원은 “저는 박 전 비서관을 아꼈고 가족같이 생각했던 사람”이라며 “하지만 (박 전 비서관이) 퇴직 후 2년 가까이 지나고 총선 경선과 공천을 앞둔 시점에서 왜 이렇게 하는지 솔직히 잘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박 전 비서관은 울산사무실 근무 당시 회계업무를 맡았다”며 “지역구에서 저의 울산 아파트를 관리하면서 가스비, 관리비 등을 선 지출했고, 후에 모두 아내가 정산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앞서 박 의원의 전직 비서관 박모씨는 지난 4일 “박 의원의 울산사무실에서 근무할 당시 박 의원의 요구로 월급 일부를 상납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그는 “지난해 1월까지 박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에 근무하면서 13개월 동안 자신의 월급에서 매달 120만원씩 떼어 의원실 인턴 직원을 통해 박 의원에게 송금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