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본엔젤스, 강석흔·송인애 각자대표 체제로 조직 개편

최종수정 2015.11.26 10:11 기사입력 2015.11.26 10:11

댓글쓰기

창업자 장병규 대표, 사임 후 파트너로 투자에 집중
신임 파트너 5인 영입…투자·스타트업 조력 강화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초기기업 투자 전문 벤처캐피털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가 강석흔·송인애 각자대표 체제로 바뀐다.

본엔젤스는 26일 장병규 대표가 사임하고 강석흔·송인애 파트너를 각자대표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파트너로 김길연·김창하·박지영·전태연·마크테토(Mark Tetto) 등을 새롭게 영입했다.

본엔젤스는 내년에 창업 10주년을 맞는다. 창업자인 장병규 전 대표는 사임 후 파트너로서 투자 업무에 집중한다. 창업과 M&A를 경험했던 벤처인들과 IT벤처 전문가들을 파트너로 영입해 스타트업 투자전문 벤처캐피털로서의 입지를 강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합류한 본엔젤스 파트너는 컴투스를 창업한 박지영 전 대표를 비롯해 엔써즈 김길연, 매드스마트 김창하, 씽크리얼즈 전태연 등 4인의 창업자들과 모건스탠리·삼성전자를 거쳐 현재 TCK투자자문 소속인 마크테토다.

김길연·김창하·전태연 파트너는 본엔젤스가 초기 투자했던 기업의 창업자들로 오랜 기간 직접 개발을 맡았던 이력을 갖고 있다.

본엔젤스는 305억원 규모의 '본엔젤스페이스메이커펀드2'도 결성했다. 1호 펀드에 참여한 LP를 포함해 민간 투자자 및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기업들이 합류했다.

강석흔 본엔젤스 대표는 "창업 10년을 맞는 본엔젤스가 향후 10년에 대한 방향을 고민하며 이같은 본엔젤스2.0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며 "신임대표로서 책임감을 갖고 파트너들의 경험을 기반으로 투자팀에게 효과적인 도움을 주는 방안을 마련하고 적극 조력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본엔젤스는 2006년 엔젤투자팀으로 시작해 2010년 3월, 초기기업 전문 창업투자회사(VC)를 설립했다. 현재까지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잡플래닛·비트패킹컴퍼니·데일리(데일리호텔) 등을 비롯해 90여개 회사에 투자해 왔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