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남산 서울타워 OLED로 밝힌다

최종수정 2015.11.25 10:00 기사입력 2015.11.25 10:00

댓글쓰기

OLED 특징 살려 터널·물결 등 미디어아트 새 가능성 제시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가 손잡고 내달 말 새롭게 선보이는 남산 서울타워에서 올레드 패널을 사용해 다양한 올레드 조형물을 공개할 계획이다. 올레드의 독보적인 장점들을 활용해 미디어 아트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예정이다. 사진은 남산 서울타워에 설치된 올레드 사이니지의 예상 이미지.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가 손잡고 내달 말 새롭게 선보이는 남산 서울타워에서 올레드 패널을 사용해 다양한 올레드 조형물을 공개할 계획이다. 올레드의 독보적인 장점들을 활용해 미디어 아트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예정이다. 사진은 남산 서울타워에 설치된 올레드 사이니지의 예상 이미지.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가 남산 서울타워 리노베이션에 맞춰 올레드(OLED) 패널을 활용한 미디어아트를 선보인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25일 서울의 랜드마크 남산 서울타워에 55인치 올레드 패널 250장을 사용한 터널형, 물결형, 원통형 등의 조형물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남산 서울타워 1층에 들어설 길이 9m의 올레드 터널, 천정에 둥글게 이어 붙인 원기둥형 올레드, 곡면 패널을 천장에 길게 이어 붙인 물결형 올레드 미디어 월 등은 자유롭게 휘어지는 올레드의 특성을 활용해 미디어 아트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다.

올레드는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색을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어 자연색에 가장 가까운 화질을 구현한다. 관람객들이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의 왜곡이 없다. 다양한 형태의 디자인이 가능하고, 무게가 가벼워 사이니지를 구현할 수 있다는 점도 올레드만의 장점이다.
LG전자 ID사업부장 권순황 전무는 "압도적인 화질과 혁신적 디자인으로 상상하지 못했던 디스플레이의 가치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