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인기 웹사이트 친환경 점수 '낙제점'

최종수정 2015.11.12 10:16 기사입력 2015.11.12 10:16

댓글쓰기

그린피스, 국내 주요 웹사이트 친환경 점수 공개
G마켓·옥션·인터파크 F받아
데이터센터 에너지원 화석연료·원자력 사용이 주요 원인


그린피스가 공개한 국내 주요 웹사이트 친환경 점수

그린피스가 공개한 국내 주요 웹사이트 친환경 점수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국내 주요 인기 웹사이트의 친화경 점수가 낙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12일 한국인이 자주 방문하는 웹사이트 대부분의 친환경 성적이 낙제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주요 온라인 쇼핑 사이트인 G마켓, 옥션, 인터파크 등은 모두 낙제점인 F를 받았으며, 동아 일보, 조선 일보 및 SBS 등의 뉴스 사이트 등도 모두 F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인들이 자주 방문하는 100여개의 웹사이트가 어떤 에너지원으로 운영되는지를 보여주기 위한 프로그램인 '그린 스코어카드(ClickClean Scorecard)' 출시에 맞춰 발표된 결과이다. 이는 국내 IT기업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재생가능에너지를 사용할 것을 촉구하는 캠페인의 일환이다.
그린피스 이현숙 재생가능에너지 캠페이너는 "그린 스코어카드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방문 빈도가 높은 100여개의 사이트가 얼마나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운영되는지를 확인해 볼 수 있다"며 "이를 통해, 해당 사이트가 재생가능에너지에 대한 비전이 있는지를 비롯해 전력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지, 주로 어떤 에너지를 사용하고 있는지, 경쟁사의 점수는 어떤지 등을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린 스코어카드에서 각 사이트를 평가하는 기준은 전력 사용에 대한 정보를 얼마나 투명하게 공개하는지, 100%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약속했는지, 재생가능에너지 필요성에 대한 홍보와 실천 노력을 진행하고 있는지 등이다.

조사 대상 사이트들이 저조한 성적을 받은 주요 원인은 이들 사이트의 데이터를 보관하는 국내 주요 데이터센터들이 대부분 화석연료나 원자력을 통해 전력을 공급받고 있으며, 재생가능에너지원을 사용하려는 의지가 결여됐기 때문이다.

이 캠페이너는 "아마존의 주요 고객들이 아마존 데이터센터의 재생가능에너지 사용확대를 서한으로 요구하면서, 아마존은 2014년 100%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약속했다"라고 강조하며, "한국인이 즐겨 찾는 웹사이트들도 고객으로서 자신들이 이용하는 데이터센터가 좀 더 지속가능한 재생가능에너지로 운영될 수 있도록 요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린 스코어카드는 크롬 웹 부라우저의 확장 프로그램으로 그린피스 홈페이지 또는 구글 웹스토어를 통해 손쉽게 설치할 수 있다. 내년에는 인터넷 익스플로러와 모바일 버전도 출시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그램을 설치할 경우, 미국인이 자주 방문하는 웹사이트 100여개에 관한 친환경 에너지 지수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그린피스가 공개한 국내 주요 웹사이트 친환경 점수

그린피스가 공개한 국내 주요 웹사이트 친환경 점수


미국의 경우, 대부분의 사이트가 한국에 비해서는 좋은 점수를 얻고 있다. 그린피스는 2009년부터 미국에서 "깨끗하게 클릭하세요(click clean)" 캠페인을 진행해 왔고, 유수의 IT기업들이 지구 온난화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애플, 박스 등이 이미 100%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약속했다.

반면 한국의 IT 기업은 이런 세계적 흐름을 놓치고 있다. 그린피스는 지난 6월 '당신의 인터넷은 깨끗한가요?' 보고서를 통해 한국 IT 기업들이 겉으로는 혁신을 강조하지만, 에너지 사용 면에서는 최신 전력기술인 재생가능에너지를 1% 미만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국내 IT 기업들의 태도는 보고서 발표 이후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그 대표적인 예가 삼성 SDS와 KT다. 이들은 데이터센터의 전력량 및 온실가스 배출량 등을 그린피스에 공개하고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및 확대에 대한 필요성에 공감했다.

그러나 여전히 재생가능에너지 100% 약속 또는 그에 관한 비전 제시는 미진한 상황이다. 삼성SDS와 KT가 받은 점수는 각각 C다. LG유플러스는 F이며, SK C&C와 LG CNS도 나란히 D를 받았다.

네이버는 B, 다음(카카오)은 C를 받았다. 카카오의 경우 미래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차세대 데이터센터를 준비 중이며, 그린 데이터센터 구현을 위해 프리쿨링, 친환경 에너지 사용을 적극적으로 도입, 운영하는 데이터센터에 가산점을 두고 선정 중이라고 그린피스에 밝혀왔다.

국내 소비자들 또한 국내 주요 IT기업들이 변화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인터넷 서비스 등이 환경을 파괴하는 에너지원을 사용하는 대신, 좀 더 친환경적 에너지를 기반으로 제공되기를 바라고 있다. 그린피스가 지난달 시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0% 이상이 '국내 기업들도 100%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약속할 수 있는 능력이 된다'고 답변했다.

그린피스 홈페이지(http://www.greenpeace.org/korea/coolit )에는 100여개 국내 웹사이트의 환경 성적표를 확인할 수 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