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내년 추진할 32개 연정(聯政)사업 잠정확정

최종수정 2015.09.10 15:23 기사입력 2015.09.10 15:23

댓글쓰기

경기도청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연정실행위원회 산하 재정전략회의가 내년 추진할 32개 연정(聯政) 세부사업을 확정했다. 연정사업은 남경필 경기지사의 제안에 따라 도의회 다수당인 새정치민주연합과 새누리당이 합의해 공동 추진하는 도정 사업이다.

재정전략회의는 10일 도청 신관3층 회의실에서 소위원회를 열고 지난 4월 집행부가 제출한 76개 연정 세부사업 중 생활임금, 사회적경제 육성 등 32개 사업을 내년도 연정 세부사업으로 잠정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소위에서 합의한 연정 32개 세부사업은 ▲생활임금 ▲공공산후조리원 ▲굿모닝버스 ▲따복기숙사 ▲평생학습마을 ▲빅파이프로젝트 ▲보육교사 및 사회복지사 처우개선 ▲경기북부지역 5대 핵심도로 건설 ▲학교급식 지원 및 제도화 등이다.

이날 확정된 32개 연정사업은 재정전략회의와 연정실행위에 보고된다. 이후 해당 실국과 도의회 상임위원회 논의를 거쳐 내년도 예산에 최우선 반영된다.

이날 재정전략회의 소위는 지난 4월 제2차 재정전략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제기한 '집행부가 제출한 76개 연정사업이 너무 방대하고 예산지출 규모가 큰 사업들이 나열식으로 대거 포함돼 있어 보완이 필요하다'고 지적함에 따라 이뤄졌다.
이기우 도 사회통합부지사는 "도의회 양당이 합의를 통해 공통분모를 추출해 32개 사업을 확정함으로써 예산연정이 탄력을 받게 됐다"며 "연정 사업이 충실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이날 소위에서 내년 일반회계 세입예산 총액이 15조4000억원으로 2015년 당초예산액 14조8111억원보다 5889억원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보고는 세수추계가 확정되지 않은 가추계 결과로 세정과가 내년 세입을 확정하면 최종 세입액과 재원배분 계획을 추후 보고하게 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