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실감현장]삼성·LG 대놓고 헐뜯기, 보기 민망하네

최종수정 2015.08.28 15:08 기사입력 2015.08.28 13:29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경쟁에는 두 가지 유형이 있다. '플러스섬(Plus-sum)'과 '마이너스섬(Minus-sum)'이다. 플러스섬은 경쟁 주체를 발전시키지만, 마이너스섬은 서로의 곳간을 털어가며 생채기만 남긴다.

최근 삼성전자 LG전자 의 경영진이 수위를 넘나드는 발언으로 상대방을 자극했다. 지난 21일 LG전자 고위 관계자는 애벌빨래용 상판을 더한 삼성전자의 '액티브워시'를 겨냥해 "그게 기술이 들어가 있나? 바케스(양동이) 하나 올라간 걸…. 34년 전에 이미 다 한 것"이라고 말했다. 수십 명의 취재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LG전자의 최신 세탁기를 소개하는 자리에서 나온 말이다. 경쟁 제품을 폄하한 동시에 나아가 아이디어 상품 전체를 깎아내리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는 발언이었다.
삼성과 LG 의 대표적 경쟁 품목인 TV를 둘러싸고도 신경전이 이어졌다. 지난 26일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는 LG의 RGBW(적ㆍ녹ㆍ청ㆍ백)패널 TV에 대해 "(4K로) 인증 받았다고들 하는데, 그런 건 돈 주고도 받을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런데 LG가 인증 받았다고 밝힌 기관들(미국 ULㆍ독일 TUVㆍ영국 인터텍)은 삼성 UHD TV도 인증 받았던 곳이다. 다분히 감정 섞인 폄하성 발언으로 들렸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지난 수십 년 동안 서로 경쟁의식을 불태우며 세계적인 가전회사로 성장했다. 기업을 넘어 국가적 경제 발전의 중심 줄기가 된 플러스섬 경쟁이었다. 덕분에 이젠 글로벌 시장에서 세계 최고 프리미엄 가전 업체들과 어깨를 겨룰 수 있게 됐다. 삼성과 LG가 함께 넘어서야 할 경쟁자는 안이 아니라 밖에 있다는 소리다.

딱 1년 전 이맘때, 독일 가전전시회에서 벌어진 이른바 '세탁기 파손 논란'으로 삼성과 LG는 법정 싸움까지 벌이다 지난 3월 극적 화해했다. 당시 두 회사는 공동 합의문을 통해 "국내 대표 전자업체로서 소비자를 위한 제품 품질과 서비스 향상에 주력하자는 양사 최고 경영층의 결단"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대승적 화해는 당시 소비자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불과 5개월 전 일이다. 삼성ㆍLG전자가 반년도 채 지나기 전에 화해의 취지를 잊고 마이너스섬 경쟁을 벌이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포토] 화사 '독보적인 분위기'

    #연예가화제

  •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지아 '청순 섹시의 정석'

    #스타화보

  •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