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모델 이선진의 스킬 샷] 7. 숏게임 "굴리고, 띄우고"

최종수정 2015.06.09 07:53 기사입력 2015.06.09 07:53

댓글쓰기

안전한 칩 샷과 바람을 제압하는 넉다운 샷, 높이 띄울 때는 플롭 샷

칩샷에서는 공을 <사진1>처럼 오른발 쪽에 놓는다.

칩샷에서는 공을 <사진1>처럼 오른발 쪽에 놓는다.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그린 주위에서 홀을 공략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적당하게 굴려서 홀에 붙이는 칩 샷과 낮은 탄도로 날아가지만 강력한 스핀을 먹는 넉다운 샷, 아예 처음부터 공을 높이 띄워 홀 바로 옆에 안착하는 플롭 샷 등이다. 가장 좋은 방법은 당연히 칩 샷이다. 샷이 간단하고, 실패 확률도 적기 때문이다. 바람이 강할 때는 어쩔 수 없이 넉다운 샷, 그린으로 가는 경로에 벙커나 워터해저드가 있다면 플롭 샷이다.
▲ "너무 간단한 칩 샷"= 아마추어골퍼는 물론 프로 선수들도 애용한다. 먼저 홀까지 걸어가면서 공을 떨어뜨릴 지점을 결정한다. 피칭 웨지의 경우 1대1의 비율로 계산하면 된다. 공이 날아가는 거리와 굴러가는 거리가 똑같다는 이야기다. <사진1>처럼 공은 약간 오른발 쪽이다. 거리에 따라 백스윙 폭을 결정하고, 여기에 맞춰 공을 정확하게 컨택하면 끝이다.

아마추어골퍼들의 토핑이나 뒤땅 등 미스 샷은 헤드업이나 스웨이 등으로 손목이 꺾이면서 발생한다. 다시 말해 공만 끝까지 노려보면서 제대로 임팩트만 하면 오류가 발생할 여지가 없는 셈이다. 홀까지 오르막이거나 내리막이라면 거리를 가감하고, 중간에 벙커나 해저드가 있다면 그린 중앙 등 임의의 타깃을 선정해서 우회해서 스코어를 지킬 수 있다.

▲ "바람을 제압하는 넉다운 샷"= 여기서부터는 고수들의 샷이다. 공을 오른발 쪽에 놓고 약간 찍어 치면 낮은 탄도로 날아가지만 그린에 도착한 뒤 2~ 3번의 바운스 후 곧바로 멈춘다. 타이거 우즈(미국)는 아예 이 샷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켜 더욱 강력한 스핀을 발휘하는 '버닝 웨지 샷'으로 애용했다.
셋업에서 그립을 약간 내려 잡고, 그만큼 공에 다가서는 게 출발점이다. 백스윙은 벙커 샷처럼 가파르게 들어 올리고, 왼쪽 손목이 안쪽으로 구부려진 상태 그대로 다운스윙을 가져간다. 이 모든 과정이 진행되는 동안 왼손은 클럽을 단단히 잡아줘야 한다. 이 샷은 맨땅이나 디봇에서도 유용하다. 공이 그린에 도착하지 않아도 상관없다. 고난도 샷을 구사한다는 즐거움이 있기 때문이다.

공을 높이 띄우는 플롭 샷에서는 <사진2>처럼 왼발 쪽으로 이동한다.

공을 높이 띄우는 플롭 샷에서는 <사진2>처럼 왼발 쪽으로 이동한다.


▲ "장애물을 넘기는 플롭 샷"= 벙커나 워터해저드 등 장애물이 버티고 있다면 높이 띄울 수밖에 없다. 일단 라이가 좋지 않다면 실패 확률이 높다는 것을 기억해 두자. 핀을 곧바로 공략하는 것보다 우회하는 게 현명할 수 있다. <사진2>처럼 공은 왼발 쪽으로 이동하고 클럽 페이스 면은 더 열어준다. 샌드웨지의 로프트가 54~56도라면 60~65도까지 높아지는 효과가 있다.

페이스를 열어준만큼 공은 오른쪽으로 날아간다. 핀 왼쪽을 오조준하는 이유다. 이제부터는 적극적인 태도가 필요하다. 탄도가 높아지므로 일반적인 피치 샷 보다 백스윙은 커지고, 다운스윙 역시 클럽 헤드를 던지듯이 과감하게, 임팩트 이후에는 충분히 피니시를 가져간다. 숏게임 가운데 가장 어려운 샷이다. 실전에서는 결정적인 순간이라면 시도하지 않는다. 지갑이 얇아질 수 있다.

▲ 양평=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 지도=최명호 프로 1golfacademy@naver.com
▲ 사진=윤동주 기자 doso7@asiae.co.kr
▲ 클럽협찬=브리지스톤골프
▲ 의상협찬=휠라
▲ 장소협찬=더스타휴골프장

[슈퍼모델 이선진의 스킬 샷] 7. 숏게임 "굴리고, 띄우고"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