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현민, 잇따른 구설수에 또 다시 사과?

최종수정 2014.12.31 14:51 기사입력 2014.12.31 14:51

댓글쓰기

조현민 전무 반성문 [사진=SBS8NEWS 캡처]

조현민 전무 반성문 [사진=SBS8NEWS 캡처]



조현민 복수하겠다더니 또 다시 사과?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동생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복수 문자'로 다시금 논란을 일으켜 사과했다.

31일 한겨레신문 보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조현민 전무는 조현아 전 부사장에게 '반드시 복수 하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해당 문자메시지는 검찰이 조현아 전 부사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땅콩 회항' 사건과 관련한 메시지를 확인하다 발견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른바 '복수 문자'로 논란이 식지 않자, 조현민 전무는 트위터를 통해 사과의 뜻을 알렸다.
조현민 전무는“오늘 아침 신문에 보도된 제 문자 내용 기사 때문에 정말 무어라 드릴 말씀이 없을 정도로 죄송한 마음이다. 굳이 변명 드리고 싶지 않다. 다 제 잘못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조현민 전무는 "언니(조 전 부사장)가 검찰에 출석하는 날 우연히 인터넷 기사 댓글을 보다 너무도 극악한 내용을 발견, 잠시 복수심이 일어 속마음을 언니에게 보낸 것 이었습니다"라고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또한 "치기 어린 내 잘못이며, 그날 밤에 나 자신부터 반성하겠다는 이메일을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보낸 것도 반성의 마음을 담은 것이었습니다. 여러분의 너그러운 용서를 빕니다"라며 거듭 사과했다.

한편 조현민 전무는 '복수 문자'를 보냈던 17일 대한항공 마케팅부문 직원 50여명에게 '반성문'이라는 제목과 함께 "조직문화나 지금까지 회사의 잘못된 부분은 한 사람에 의해서만 만들어지지 않는다. 모든 임직원의 잘못"이라는 내용을 담은 이메일을 보내 화제를 불러일으킨 적 있다.

잇따른 조현민 사과에 네티즌들은 "조현민 굳이 변명 하지마" "조현민 사과, 논란이 끊이지 않네" "조현민 사과, 조현아는 어떻게 될까?" "조현민 사과, 언니한테 복수한다는 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