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친박-비박 갈등 수면위 부상…친박 목소리 커져

최종수정 2014.12.30 16:14 기사입력 2014.12.30 16: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여당내 친박과 비박 갈등이 수면 위로 부상하고 있다. 7ㆍ14 전당대회 참패이후 침묵을 지켜온 친박(친박근혜) 주류가 본격적으로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친박의원들을 겨냥한 발언을 쏟아내면서 대결 구도가 표면화하고 있다.

친박과 비박은 30일 국회 인근서 각각 오찬회동을 갖고 포문을 열었다.

친박 의원 모임인 '국가경쟁력강화포럼'은 이날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송년 오찬모임을 갖고 김무성 대표를 겨냥한 비판 발언을 쏟아냈다. 여기에는 좌장인 서청원 최고위원과 김태환, 안홍준, 홍문종 의원을 포함해 40명 정도가 참석했다.

공격포인트는 김 대표 취임 이후 당직 인선과 개헌 논의 파문 등에 맞춰졌다. 3선의 유기준 의원은 "260만 당원의 공동권리이자 책임인 당직 인사권을 사유화하고 있다"면서 "중요한 역할을 주도해야 할 당사자들이 자칫 자기 세력 과시에만 눈이 멀어 정작 제대로 바라봐야 할 것을 보지 못하는 것 아닌지 돌아봐야 할 때"라고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앞으로 인사할 때도 의논해가면서 인사를 해야 한다는 데 상당히 공감했다"며 뼈있는 한마디를 던졌다.
윤상현 의원도 "존재감 있는 여당이 아니라 존재감 있는 여당 대표의 모습만 보인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내놨다.

서청원 최고위원도 "내년엔 조금 더 많은 당내 소통을 하고 민주적으로 당 운영을 해주기 바란다"는 조언을 내놨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이에 대해 "공천권을 행사하지 않겠다는데 무슨 사당화냐"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김 대표는 이날 출입기자단 송년 오찬에서 "우리 당직자 명단을 갖다 놓고 전당대회 때 누구를 지지했는지 보라"며 "내가 반 이상 (친박계 쪽에 당직을) 내놨다"고 강조했다.

또 "당 대표가 제일 큰 권력을 발휘하는 게 공천인데, (나는) 공천을 안 하겠다고 말했다"면서 "이렇게 하는데 '당을 사당으로 운영한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반문했다.

김 대표는 이날 공천권을 내려놓는다는 취지에서 "당협위원장 선정은 국민의 뜻을 물어 전부 여론조사 하기로 했다"며 "3개 지역의 보궐선거 공천도 100% 지역 주민의 뜻에 맡기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친박과 비박 갈등은 새해 들어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대선승리 2주년인 지난 19일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서청원 최고위원, 서상기, 유기준, 정갑윤, 김태환, 안홍준 등 친박계 의원 7명이 지난 19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만찬회동을 한 게 30일 전해졌기 때문이다.

이날 참석자 명단에서 김 대표를 비롯한 비박 지도부는 제외됐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