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동민 "백화점 VVIP였다…속옷만 500만원치 산 적도 있어"

최종수정 2014.12.25 11:04 기사입력 2014.12.25 11:04

댓글쓰기

코엔스타즈제공

코엔스타즈제공


장동민 "백화점 VVIP였다…속옷만 500만원치 산 적도 있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개그맨 장동민이 한때 백화점 VVIP였다고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교양 '1대100'에는 장동민이 출연해 "지금은 아니고 예전에 명품을 두르고 다녔다. 철이 없을 때 유명 백화점 VVIP로 활동했다"며 "옷걸이에 걸려 있으면 옷걸이 째로 구입했다. 속옷을 많이 사봤을 때 한번에 500만원치 사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장동민은 "어린 마음에 '이게 스트레스 해소야'라고 생각했다. 지금은 백화점 안 간지 6년 정도 됐다"며 "이제 그런 게 '의미 없구나'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VVIP 회원 하면 한 통화하면 백화점 입구에 3명이 나와 있다. 백화점마다 있는 VVIP 실에 가면 책을 갖다 준다. 거기서 고르면 매장에 있는 옷을 갖다 준다. 옷을 가져오면 안 살 수가 없다. 마음에 안 들어도 사야 한다"며 "내 인생을 살면서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그런 행동은 다신 안 할 거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장동민, 정말 안 어울려" "장동민, 백화점 VIP라니" "장동민, 충격" "장동민, 정신 차렸네" "장동민, 속옷만 오백?"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