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연료전지車 확대 위해 각종 규제 완화"

최종수정 2014.12.21 11:11 기사입력 2014.12.21 11: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일본 정부가 궁극의 친환경차로 꼽히는 수소연료전지차(FCV) 보급확대를 위해 다양한 규제를 완화키로 했다.

21일 한국무역협회가 닛케이신문의 보도를 정리한 내용을 보면, 일본 정부는 수소 충전소 확대를 위해 설치비용을 지원하거나 건축기준을 완화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수소 저장량 상한제도를 없애고 압축기 보안검사 절차도 간소화하기로 했다.
또 충전소 충전기와 도로간 거리를 현재 8m 이상 떨어지도록 규제하고 있으나 4m 이상으로 바꿀 예정이다. 이 같은 규제완화를 통해 내년까지 전국에 100개 이상 충전소를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보도에 따르면 수소충전소 건설비용은 1개소당 4억~5억엔으로 미국ㆍ유럽에 비해 2배 수준이다. 각종 규제를 없애 2020년까지 절반 수준으로 줄여나가 일반 주유소 건설비의 2배 수준으로 맞출 예정이다.

유통업체 세븐일레븐 재팬은 다른 업체와 함께 수소충전소와 편의점을 합친 시설을 계획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편의점 사업으로 축적한 부동산 정보와 점포개발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업계에서는 내다봤다.

수소연료전지차는 수소와 공기 중의 산소를 직접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연료전지를 이용해 구동하는 방식으로 물 이외 배출가스가 없어 현재 개발ㆍ생산중인 자동차 가운데 가장 환경친화적인 차로 꼽힌다. 생산단가가 워낙 높고 인프라가 부족해 아직 본격적인 보급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양산형 FCV를 출시하고 최근 일본 도요타도 미라이를 공개하면서 시장확대에 앞장서고 있다. 혼다는 내년중 양산형 FCV를 내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 역시 FCV 확대를 위해 수소 인프라 정비가 필요하기 때문에 규제완화와 함께 내년 예산에 충전소 건설 보조금 명목으로 110억엔을 포함시켰다고 신문은 전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