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대통령, '더 인터뷰' 상영취소에 "소니, 실수했다" 비판

최종수정 2014.12.20 10:38 기사입력 2014.12.20 10:38

댓글쓰기

영화 '더 인터뷰' 포스터.

영화 '더 인터뷰' 포스터.



오바마 대통령, '더 인터뷰' 상영취소에 "소니, 실수했다" 비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소니 영화사)에 대한 해킹 공격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발표한 것과 관련, “이에 상응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올해 마지막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이번해킹 공격은 미국에 엄청난 손상을 입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에 대한 대응 방법을 묻는 질문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한 채 “이에 상응하고 적절한 대응 방안들을 검토하고 있다”며 “적절한 장소와 시간, 방법을 선택해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소니 영화사가 해킹 테러 위협에 굴복한 것과 관련, “소니는 영화 '인터뷰' 개봉을 취소하는 실수를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어딘가에 있는 독재자가 미국에 대해 검열을 가하려는 사회에서 우리는 살 수 없다"면서 "만일 소니가 내게 먼저 물어봤다면 이런 종류의 위협과 공격에 계속 위협을 받는 것에 빠져들지 말라고 얘기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요즘 사이버 공간은 마치 황량한 서부와 같다"며 "의회가 행정부와 함께 사이버 안보를 위해 협력해주길 바라고 더 넓은 관점에서 우리는 국제사회와 협력해 보다 분명한 사이버 규정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백악관 기자회견에 앞서 FBI는 성명을 통해 "지금까지의 조사결과 북한 정부가 이번 해킹 행위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발표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