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수 현미, 55개월간 건강보험료 2300만원 체납

최종수정 2014.12.19 17:15 기사입력 2014.12.19 17: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원로가수 현미(76.본명 김명선)가 건강보험료를 55개월간이네 체납된 것으로 확인됐다.

건강보험공단이 19일 홈페이지(www.nhis.or.kr)를 통해 공개한 2014년 상습ㆍ고액 체납자 명단를 보면 현미는 2009년7월~2011년12월 1509만원의 건강보험료를 납부하지 않았다.
공개한 체납액은 체납 발생일로부터 2년이 지난 뒤의 것으로 건강보험료, 연체료, 체납처분비(압류자산 처분 등에 들어가는 비용)도 포함된다. 현미는 체납후 2년이 안된 체납액을 포함하면 모두 55개월간 2349만원의 건강보험료를 내지 않았다.

건보공단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현미씨는 연간 1488만원의 종합소득을 기록했으며 3억5천만원의 전세 주택에 살면서 승용차를 보유한 것으로 돼 있다.

건보공단은 "노래 교실을 운영하면서 납부 능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체납 보험료를 장기적으로 거의 납부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건보공단은 체납자의 도덕적 해이를 막고 보험료 자진 납부를 유도하기 위해 작년부터 매년 납부 기한 다음날부터 2년이 지난 건강보험료 미납액이 1천만원 이상인체납자의 이름을 나이, 주소, 체납액의 종류ㆍ납부기한ㆍ금액, 체납 요지 등과 함께공개하고 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