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빙속 男 팀추월, 사상 첫 월드컵 정상

최종수정 2014.12.13 12:12 기사입력 2014.12.13 12:12

댓글쓰기

이승훈[사진=김현민 기자]

이승훈[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이승훈(26·대한항공), 김철민(22·한국체대), 고병욱(24·의정부시청)으로 구성된 남자 팀추월 대표팀이 사상 첫 월드컵 금메달의 쾌거를 이뤘다.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13일(한국시간) 열린 2014-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4차 대회 남자 팀추월 레이스에서 3분44초57에 결승선을 통과, 최강 네덜란드(3분44초97)를 따돌렸다. 2005-2006시즌부터 열린 월드컵에서 한국이 팀추월 정상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승훈의 등장과 함께 메달권에 진입했으나 줄곧 네덜란드의 벽에 가로막혔다. 러시아와 레이스를 펼친 이날은 달랐다. 초반 스피드는 좋지 않았지만 막판 끈질긴 지구력을 발휘, 끝내 네덜란드의 기록을 경신했다. 한편 여자 3000m 디비전A에 출장한 김보름(한국체대)은 4분13초61로 13위를 했다. 남자 500m 디비전A 1차 레이스에서는 김준호(한국체대)가 9위(35초27), 모태범(대한항공)이 13위(35초38)를 했다. 우승은 러시아의 파벨 쿨리즈니코프(34초63)에게 돌아갔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