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 아파트 시가총액 2천조 돌파

최종수정 2014.11.30 12:39 기사입력 2014.11.30 12:35

댓글쓰기

매매가 상승, 새 아파트 입주 원인
강남 3구가 서울시 전체 37%
대구시 8.86% 오른 101조…상승률 1위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전국 아파트 시가총액이 2000조원을 넘어섰다. 올해 신규 아파트 입주 증가와 아파트 가격의 완만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어서다.

3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1월 말 현재 전국 아파트 시가총액은 2071조5746억원을 기록해 사상 처음 200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시장이 활황이던 2006년 1437조원이었던 전국 아파트 시가총액은 국제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759조원, 거래 침체기던 2012년에 1912조원을 거쳐 작년 말 1952조3천980억원을 기록했다.

아파트 시가총액은 가격 변동 외에도 그 해에 입주한 신규 아파트가 새로 포함되면서 해마다 꾸준히 증가추세를 보였다. 올해는 전국의 아파트값이 2.37% 상승(11월 21일 현재)한 데다 조사 대상 가구도 지난해 708만3921가구에서 올해 729만5909가구로 늘면서 시가총액이 상승했다.

서울지역 아파트의 시가총액이 697조5499억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컸다. 서울 시가총액은 작년 말보다 32조5730억원이 늘어나며 증가액으로도 1위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강남구의 시가총액은 102조4720억원으로 사상 처음 100조원을 넘겼다. 강남 3구의 시가총액 합계는 259조5804억원으로 서울 전체 시가총액의 37.2%를 차지했다.
이어 올해 9·1부동산 대책의 재건축 연한 단축 호재가 있던 노원구와 양천구가 각각 39조5707억원, 37조2263억원으로 4, 5위를 기록했다. 올해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상승세를 보였던 서울의 재건축 아파트는 총 94조8349억원으로 집계돼 작년 말 대비 5조9370억원 증가했다.

서울에 이어 시가총액이 두 번째로 많이 늘어난 곳은 경기도로, 지난해 말 대비 23조5576억원 증가한 607조6056억원을 기록했다. 경기도에서 용인시가 74조2162억원으로 시가총액이 가장 높았고 성남시 68조164억원, 고양시 62조7019억원, 수원시 60조6832억원, 부천시 33조6172억원 등의 순이었다.

대구시는 지난해 말 88조6146억원에서 올해 101조3972억원으로 12조7826억원 증가하며 시가총액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이 불어났다. 대구시는 올해 전국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은 8.86% 오른 곳으로 시가총액도 지방에서 가장 많이 증가했다.

이어 경남(증가액 9조6522억원), 부산(8조9557억원), 충남(4조7055억원), 인천(4조5231억원) 등의 순으로 시가총액이 많이 늘었다. 임병철 부동산114 과장은 "올해 정부의 부동산 시장 활성화 대책으로 재건축을 비롯한 전국 평균 아파트값이 반등에 성공하면서 시가총액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